Los Angeles

Overcast
70.5°

2018.09.25(TUE)

Follow Us

안병훈, 휴스턴오픈 첫날 중위권 출발

[LA중앙일보] 발행 2018/03/30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8/03/29 20:58

최경주 2오버파로 최하위권

안병훈(27)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의 마지막 출전권이 걸린 휴스턴 오픈(총상금 700만 달러) 첫날 중위권에 자리했다.

안병훈은 29일 텍사스주 험블의 휴스턴 골프클럽(파72.7441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5개를 잡고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이날 일몰로 30여 명의 선수가 1라운드를 끝내지 못하고 다음날을 기약한 가운데 안병훈은 공동 48위에 자리했다.

15번 홀까지 8언더파를 몰아쳐 리더보드 맨 위에 이름을 올린 샘 라이더(미국)와는 5타 차다.

3년 연속 마스터스 출전에 도전하는 안병훈은 이번 대회 우승자에게 주어지는 마지막 한 장의 마스터스 출전권을 노린다.

김민휘(26)는 1개 홀, 강성훈(31)은 2개 홀을 남기고 각각 3언더파를 기록했다.

최경주(48)는 버디 2개와 보기 4개를 써내 2오버파 74타로 최하위권인 공동 136위에 그쳤다. 전반을 무난하게 이어가다 18번 홀(파4)부터 3개 홀 연속 보기에 발목이 잡혔다.

세계랭킹 8위 리키 파울러(미국)가 6언더파 66타로 공동 5위에 올라 가장 눈에 띄었다. 그는 버디 7개를 솎아내고 보기는 1개로 막았다.

통산 마스터스 3회 우승에 빛나는 필 미컬슨(미국)과 2015년 마스터스 우승자인 조던 스피스(미국)는 4언더파 68타를 쳐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28) 등과 공동 26위에 올랐다.

관련기사 2018년 LPGA_PGA 골프 기사 모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