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19.06.19(Wed)

세션스, 제2 특검 'No'…트럼프 요구에도 일축

[LA중앙일보] 발행 2018/03/31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3/30 21:46

제프 세션스(사진) 법무장관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이메일 스캔들' 등 공화당이 특별검사 임명을 촉구해온 사안에 특검을 당장 임명할 뜻은 없음을 시사했다.

CNN방송은 30일 세션스 장관이 공화당 지도부 3명에게 보낸 서한에서 유타주 연방검사 존 후버에게 '특정 이슈'를 수사할 특검 임명이 필요한지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하원 법사위원회에 보낸 서한에서도 "공화당 의원들이 제기한 현안을 검토하라고 연방 검사들에게 지시했다"며 클린턴 관련 비리 의혹을 수사할 특검을 임명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만 열어뒀다.

세션스 장관은 이번 서한에서특검 임명 없이도 법무부가 "세간의 이목을 끌고 많은 자원이 필요한 사안"을 다루는 능력이 입증됐다고 밝혔다. 이는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검에 이어 클린턴 전 장관을 겨냥한 '제2의 특검'을 지금으로선 임명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복수의 특검이 필요하다고 촉구해온 공화당 의원들을 불안하게 만들 수 있다고 CNN은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이어 공화당 신주류 인사들은 최근 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클린턴의 개인 이메일 서버 이용 논란을 수사하는 법무부나 FBI 직원들이 편향됐는지를 살펴보기 위해 특검을 임명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민주당은 '제2의 특검'을 임명해야 한다는 공화당 주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선 캠프와 러시아의 내통 의혹을 골자로 한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검의 업무를 방해하려는 시도라고 반발했다.

관련기사 세션스 법무, 러 특검 트럼프 거리두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