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4.4°

2018.12.11(TUE)

“달라스 한인 전통예술 문화공연의 역사 다시 썼다”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03 12:07

‘가슴 적시는 뜨거운 감동과 환희의 한마당’ 제2회 국악대축제 성료

제 2회 달라스 국악대축제에서 멋진 공연을 펼친 국악 명인들과 달라스 지역인사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제 2회 달라스 국악대축제에서 멋진 공연을 펼친 국악 명인들과 달라스 지역인사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명성이나 명예가 헛되이 퍼진 것이 아니라는 뜻의 ‘명불허전(名不虛傳)’이란 말처럼 제2회 달라스 국악대축제를 한마디로 정의하기에 이보다 적절한 표현은 찾을 수 없을 것이다.

재치 있는 멘트와 순발력 있는 진행으로 공연의 품격을 한층 높인 박애리 명창

재치 있는 멘트와 순발력 있는 진행으로 공연의 품격을 한층 높인 박애리 명창

지난 4월 1일(일) 오후 6시 30분 어빙 아트센터에서 열린 제2회 달라스 국악대축제에는 좌석을 가득 메운 600여 명의 관객들의 기대에 부응이라도 하듯 공연 내내 뜨거운 감동과 환희의 무대가 이어졌다.

한국의 얼과 전통이 살아 숨 쉬는 우리의 소리를 만나기 위해 일요일 저녁 시간 갑자기 쌀쌀해 진 날씨에도 불구하고 어빙 아트센터를 찾는 분주한 발걸음이 이어졌다.

신세대의 젊은 감각으로 국악을 재해석한 국악가요를 선보인 정남훈 씨

신세대의 젊은 감각으로 국악을 재해석한 국악가요를 선보인 정남훈 씨

대한민국 대표 소리꾼 박애리의 매끄러운 사회로 (사)한국국악협회 미텍사스 지부 회원들의 ‘화관무’로 오프닝 무대를 열고 김명순, 오시원, 김명숙 명창이 ‘태평가’, ‘경복궁타령’, ‘뱃노래’ 등 경기민요를 선보이며 흥을 돋웠고, 임화영 명창의 ‘춘향가’, 김수향 명창의 ‘흥보가’ 판소리 한마당이 이어지며 신명 나는 무대가 펼쳐졌다.

흥이 넘치는 가락으로 한층 고조된 분위기는 부산무형문화재 동래학춤 이수자 김신영
명인의 ‘학춤’과 김민숙 명창의 신민요, 이진용 명인의 ‘허튼가락’ 대금연주를 거치며 앞선 공연과 또다른 모습의 정중동(靜中動) 미(美)를 선사했다.

달라스 한인 팬과 함께하는 뜻깊은 무대를 선사한 가수 양수경

달라스 한인 팬과 함께하는 뜻깊은 무대를 선사한 가수 양수경

국악계 새로운 미래로 떠오르고 있는 정남훈은 ‘배 띄워라’, ‘강원도 아리랑’, ‘백두산 아리랑’ 등 민요와 국악가요를 열창하며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 내며 박수갈채를 받으며 분위기를 고조 시켰다.

이번 공연의 백미는 특별 출연한 가수 양수경의 무대였다. ‘사랑은 창밖에 빗물 같아요’을 시작으로 ‘당신은 어디 있나요’, ‘사랑은 차가운 유혹’ 등 한 시대를 풍미했던 그녀의 최고 히트 곡을 연이어 선보이며 공연장의 분위기를 절정으로 끌어올렸다.

풍류를 즐기던 우리 선조들의 멋을 매혹적인 가야금의 선율에 담아 표현한 문재숙 명인(좌측 2번째)과 제자들, 고수 이진용(우)

풍류를 즐기던 우리 선조들의 멋을 매혹적인 가야금의 선율에 담아 표현한 문재숙 명인(좌측 2번째)과 제자들, 고수 이진용(우)

특히 자신의 팬을 무대로 모셔 함께 노래하며 관객과 하나되는 모습을 연출함으로써 그녀가 왜 오랫동안 사랑받을 수밖에 없는 최고의 가수인지를 입증하듯 노련하고 세련된 무대 매너를 선보였다.

가수 양수경은 “20년간 노래하고 싶지만 부를 수 없어 힘든 시간이 있었는데 이렇게 다시 무대에 설 수 있고 또 여러분들이 잊지 않고 박수와 성원을 보내 주어 힘을 얻게 된다”며 눈시울을 붉히며 소감을 밝혔고 관객들은 박수로 격려하며 앵콜을 연호하여 마지막 곡으로 ‘바라볼 수 없는 그대’로 관객의 호응에 화답했다.

사회를 보던 박애리 씨는 자신의 무대를 스스로 소개하며 폭소를 자아냈고 ‘사노라면’, 희망가’, ‘열두달이 다 좋아’를 부르며 한국 대표 소리꾼으로의 진면목을 보였다.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 예능보유자 문재숙 명인과 제자인 이슬기, 김성민 명인의 숨 막히는 가야금 산조 선율에 관객들의 어깨가 절로 들썩였다.

(사)한국국악협회 홍성덕 이사장은 축사를 통해 “달라스 한인의 국악에 대한 깊은 관심과 애정을 잘 알기에 박애리, 정남훈, 문재숙 명인과 같이 모시기 힘든 분들이 모든 일정을 뒤로한 채 한달음에 달려와 이 자리에 함께 하게 되었다”고 전하며 “우리 국악의 전파를 위해 달라스에 국악전문학교를 설립할 뜻이 있어 노력해 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공연의 분위기가 무르익어 가는 가운데 홍성덕 이사장, 김수향, 임화영, 김민숙 명창의 남도민요 ‘성주풀이’, ‘남한산성’, ‘진도아리랑’으로 우리 가락의 참맛을 느끼게 했으며 역동적인 무대를 선보인 김덕숙 명인의 ‘소고춤’으로 공연의 열기는 더욱 뜨거워졌다.

정지영, 윤소영, 이나름, 김나영, 김태정 등 여성 5인조로 구성된 사물놀이팀은 상모돌
리기,버나놀이 등 사물놀이에서만 즐길 수 있는 각종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공연 막바지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멋진 무대를 장식했다.

사물놀이팀이 ‘아리랑’을 연주하는 가운데 이날 공연의 전 출연진이 무대로 올라와 국악에 각별한 애정을 갖고 공연을 찾아준 달라스 한인 동포들에게 차례로 인사하며 2시간 40분간 진행된 제2회 달라스 국악대축제는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번 행사를 준비한 (사)한국국악협회 미텍사스 지부 박성신 지부장은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불구하고 프로패셔널한 무대를 만들어 주신 출연진에 감사드리며 이러한 무대가 달라스 뿐만 아니라 어스틴, 휴스턴에서도 펼쳐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또 “관객과 출연진이 하나 되어 어우지는 오늘 무대에 오히려 감동 받았다”며 소감을 밝혔다.

텍사스 중앙일보 특별취재팀 (달라스=윤태호, 정성수, 조훈호)
(사)한국국악협회 홍성덕 이사장과 텍사스 지부 박성신 지부장이 제2회 달라스 국악대축제에 함께 한 관객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있다.

(사)한국국악협회 홍성덕 이사장과 텍사스 지부 박성신 지부장이 제2회 달라스 국악대축제에 함께 한 관객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