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1°

2018.04.24(TUE)

푸드스탬프 개혁… 소매업계 타격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4/09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4/08 17:43

금전 지원 대신 집으로 식료품 배달
근로 의무로 자격 상실자도 많을 듯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 2월 발표한 푸드스탬프(SNAP.영양지원프로그램) 개혁안 시행이 유력해 소매업계가 매출 감소를 우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은 푸드스탬프 예산을 향후 10년 동안 1290억 달러 줄이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현재 연간 630억 달러 수준인 푸드스탬프 예산을 약 20% 줄이겠다는 것.

저소득층에 대한 연방정부의 식비지원사업인 푸드스탬프 제도 개혁안의 핵심은 수혜자들에게 기존의 금전적 지원 대신 직접 집으로 '푸드-박스'를 배달하는 방식으로 식품을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또 수혜 자격을 강화해 근로 연령대 사람은 일을 하거나 구직활동을 해야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근로 의무가 부과된다.

'푸드-박스' 프로그램이 시행되면 1600만 명의 수혜자가 현재 수령금액의 절반 이상을 식료품으로 직접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 입장에서는 소매 판매가 대신 도매 업체를 통해 구매하는 가격에다 일부 배달 비용만 추가되므로 예산 지출을 크게 줄일 수 있다.

근로 의무 포함 시에는 현재 수혜자 중 100만 명 정도가 자격을 상실해 향후 10년간 정부 지출이 200억 달러 줄어들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처럼 푸드스탬프 예산 지출이 줄게 되면 수혜자뿐 아니라 저소득층을 주 고객으로 하는 식품업체들도 큰 영향을 받게 된다.

최근 연방하원 농업위원회가 농장법(Farm Bill) 개정안 심의에 본격 착수한 가운데 푸드스탬프 매출 의존도가 큰 소매업체들은 더 이상의 매출 감소를 감당할 수 없다며 불만을 표하고 있다. 치열한 가격 경쟁으로 이미 마진율이 극도로 낮아진 데다 온라인 최대 소매업체 아마존이 홀푸드 인수를 통해 오프라인까지 진출하는 등 추가 매출 감소를 흡수할 여력이 없다는 것.

소매업계는 특히 근로 의무 신설보다는 푸드스탬프 지원 방식 변경이 더 직접적인 타격을 주기 때문에 이를 저지하기 위해 의회를 상대로 적극적 로비에 나설 계획이다.


박기수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