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4°

2018.09.21(FRI)

Follow Us

"맥잡·깜둥이·튀기…" 비수가 된 말들

[LA중앙일보] 발행 2018/04/10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4/09 19:42

연중기획: 부끄럼 모르는 한인사회 4. 인종 편견과 차별

"멕시칸은 게으르고 돈 낭비"
일부 한인들 예사로 비하 발언
한국어 욕설 그들도 알아들어
"아이들에 인식 대물림 겁나"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나는 나의 4명의 자녀들이 언젠가는 그들의 피부색으로 판단 받지 않고 그들의 인품에 의해 판단 받는 나라에서 살게 되리라는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마틴 루터 킹 1963년 8월 28일

인품은 각양각색이다. 성장기 경험과 지식습득을 바탕으로 '생각하는 인간'의 향기다. 삐딱하게 바라보는 부끄럼 모르는 한인사회 민족과 인종을 바라보는 한인사회의 향내를 맡아봤다.

몸에 밴 편견과 차별

미국은 다인종사회인 '멜팅팟(melting pot)'이다. 비빔밥처럼 '섞인 것이 좋은 것'이란 철학을 공유한다. 하지만 일부 한인이 내뱉는 민족과 인종 관련 단어는 비수를 담고 있다.

토런스 물류회사에 다니는 인턴 송모(23)씨는 회사 운전사와 말을 섞는 것이 거북하다. 송씨는 "한인 운전사가 멕시코 등 남미 사람은 게으르고 돈을 모으지 않는다며 폄하하는 발언을 너무 자주한다"며 불쾌함을 표현했다.

미국에 온 지 10년째인 숀 김(38)씨는 한인과 이야기하다 '깜둥이 튀기' 발언이 나오면 이제 오기가 발동한다. 김씨는 "이야기를 하는 사람이 동의를 얻고 싶은 듯 인종차별 단어를 사용하곤 한다"면서 "그런 발언이 나오면 아무렇지 않은 듯 사촌 누나가 한.흑 혼혈 간호사라고 이야기한다. 반응을 지켜볼 뿐이다"라고 말했다.

한인은 우월하다?

미국 이민은 '아메리칸 드림'이라고 외친다. 반면 일부 한인은 다인종과 다함께 가자는 태도는 등한시한다. 마틴 루터 킹 목사 말을 빌려 인품으로 판단해보면 낙제점인 셈이다.

타민족이나 인종을 향한 차별 발언은 무의식에 기인한다. 그렇게 살아와서다. 생각 없이 내뱉는 말 한마디가 타인에게 큰 상처가 된다는 사실은 그들에게 중요하지 않다.

LA한인타운 사무직인 정은정(50대.여)씨는 "맥잡"이라는 단어를 들을 때마다 몸서리친다. 정씨는 "한인타운에서 그분들이 허드렛일을 하는 모습을 자주 봐서인지 비하 발언이 일상적이다"라며 "그런 말을 하는 사람은 내재한 우월의식을 보인다. 따지고 보면 우월한 것도 없다"고 꼬집었다.

이벤트 대행업체에 다니는 오모(33)씨는 "사장은 남미 직원에게 듣기 민망할 정도의 한국어 욕을 한다. 20~30대인 남미 직원들도 다 안다. 주먹을 쥐고 한 대 때릴 기세지만 60대 사장을 측은하게 보고 참는 모습이다"고 전했다.

생김새보다 인품

강자에게 약하고 약자에게 강하면 '비열하다'는 평을 듣는다. 인품을 반영하기 때문이다.

일부 한인은 백인 우월주의는 자연스럽게 받아들인다. 그러면서 아시아계 한인 사이 차별은 당연시한다. 한인타운에서 생계를 꾸리는 중국동포와 탈북동포가 남한 출신 한인의 차별적 시선이 더 무섭다고 호소한 지 오래다.

브라이언 장(40)씨는 "미국에 처음 왔을 때 '짱개' '쭝땅'이라는 말을 나도 모르게 많이 썼다"며 "생각해보면 유치했다. 태국.베트남.필리핀계는 우리보다 한 수 아래라는 우월적 태도도 결국 인격이 덜 형성됐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정은정씨는 "인종차별 발언을 아무렇지 않게 하는 사람을 볼 때면 한인 아이들이 들을까 봐 무섭다. 아이들이 그런 인식을 대물림하는 모습은 생각하기도 싫다"고 말했다.

'우리 모든 인간이 평등하게 창조되었음을 자명한 진리로 삼자'는 미국의 건국이념이다.

관련기사 연중기획: 한인 실종자 찾기 프로젝트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