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6.1°

2018.09.24(MON)

Follow Us

페이스북 해체까지 걱정한 저커버그…의회 청문회 답변노트 포착

[LA중앙일보] 발행 2018/04/12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18/04/11 20:20

이용자 개인정보 유출로 곤경에 처한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의회 청문회에서 페이스북 해체 요구가 나올 것에도 대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통신은 저커버그 CEO가 10일 청문회에서 페이스북이 해체돼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을 받으면 '중국과의 경쟁'을 언급하는 답변 내용을 준비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저커버그가 청문회 휴식시간에 펼쳐둔 노트가 AP통신 등 언론 카메라에 잡히면서 드러났다. 이 사진에 따르면 노트에는 'FB(페이스북) 해체? 미국 정보기술(IT) 기업은 미국을 위한 핵심 자산; 해체는 중국기업들을 강화시킨다' 등 문구가 표시됐다.

최근 페이스북과 구글의 온라인 광고시장 지배력 확대로 반독점 조치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데 내부적으로 해체 여론까지 우려한 것은 이번 사태에 따른 페이스북의 위기감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저커버그는 청문회에서 페이스북을 악용하려는 러시아 운영업체들과 지속적인 전투를 벌이고 있다며 "이것은 군비 경쟁이다. 이들이 지속해서 강화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가장 자세히 서술된 부분은 페이스북 이용자 수천만 명의 정보에 변칙적으로 접속한 영국 정치 컨설팅 업체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와 최근 저커버그를 비판한 팀 쿡 애플 CEO였다.

노트에는 필요할 경우 전체 6500억 달러 규모의 광고시장에서 페이스북이 차지하는 비중이 6%인 점을 언급함으로써, 페이스북이 거대한 광고시장에서 조그마한 일부일 뿐이란 점을 강조하고 소비자와 마케터가 선택권을 갖고 있다는 점을 부각하라는 조언도 담겼다.

관련기사 페이스북 해체까지 걱정한 저커버그 페북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