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1.8°

2018.11.14(WED)

Follow Us

시애틀 12.9% 상승률로 전국 1위

박원득 객원기자
박원득 객원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4/19 부동산 3면 기사입력 2018/04/18 17:34

지난 1년간 집값 많이 오른 도시

지난 1년간 전국에서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도시는 시애틀인 것으로 집계됐다.

부동산 정보 업체인 코어로직이 지난 1월 기준으로 20개 대도시의 연간 주택 가격 상승률을 조사한 결과 오리건주의 시애틀은 전년 대비 12.9%의 상승을 기록했다.

시애틀은 세계 최대 온라인 기업인 아마존 덕분에 소득이 높은 바이어들도 많지만 캐나다 밴쿠버에서 오는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서부 해안가 도시중에서는 주택거래가 가장 활발한 지역이다. 시애틀의 집값은 지난 수년새 큰 폭으로 뛰면서 서부지역의 집값 상승을 리드하고 있다.

두번째로 많이 오른 도시는 네바다의 라스베이거스로 11.1%가 뛰었다. 금융위기때 집값 폭락으로 인해 차압주택 1위 도시라는 불명예를 안았지만 지금은 주택회복이 빠른 도시로 변신했다.

주택 중간가격이 100만달러가 넘는 샌프란시스코는 10.2%로 가주에서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샌프란시스코는 주택가격과 함께 렌트비도 비싸 첫 주택구입자나 사회 초년생들이 렌트를 얻기가 힘든 지역이다.

남가주의 LA는 콜로라도 덴버와 미시간의 디트로이트와 함께 7.6%로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샌디에이고가 7.4%로 뒤를 이었으며 오리건주의 포틀랜드는 7.1%가 상승했다. 텍사스의 댈러스는 6.9%가 올랐다. 뉴욕은 5.2%가 상승했다.

그러나 일리노이의 시카고와 워싱턴 DC는 2.4%를 기록하면서 대도시 톱 20곳 중에서 주택가격 상승률이 가장 낮았다.

관련기사 가주 미국 주택시장 동향 부동산 모음-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