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4°

2018.09.19(WED)

Follow Us

토론토 한인 희생자 사망 3명·중상 2명…모두 20대 젊은이들로 확인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24 15:24

한인들, 희생자 추모운동
24일 경찰 공식 부상자 14명

23일 광역토론토 노스욕의 한인타운에서 발생한 밴트럭 사고의 한인 희생자들이 모두 20대 젊은이들로 밝혀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CBM프레스 토론토지사의 김정현 팀장에 따르면 사망자 중 캐나다 시민권자인 20대 여성을 비롯해 세네카 칼리지에 다니던 남성과 요리관련 교육과정을 마치고 요리사로 일하던 20대 여성 등 이번에 희생된 한인들이 꽃다운 나이에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한인 부상자는 2명으로 알려졌는데 다행히 1명의 부상자는 한인 유학생 여성으로 생명에 지장이 없는 정도의 부상을 입고 안정을 찾고 있는 중이다. 그러나 다른 한 명의 유학생의 상태는 아직 확인이 안 된 상태이다.

이처럼 10명의 사망자 중에 3명이 한인이며 사건 발생지역이 노스욕 한인타운의 중심지였다는 점에서 토론토 한인회와 유학 관련 단체 등이 어떻게 희생자를 추모하거나 가족을 돕고 피해자를 지원할 지에 대해 논의 중에 있다.

이번 사건이 캐나다 한인사회 전체에 주는 충격이 커짐에 따라 밴쿠버에서도 이들을 위한 추모 준비도 유학원 위주로 도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직접적인 피해자 이외에도 사건 피해 현장이나 사고로 숨진 시체를 보고 충격을 받은 많은 한인 젊은이들이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한 학생은 "사건이 일어난 장소가 바로 집 앞"이라고 호소하고 어떤 젊은이는 "매일 다니는 길인데 끔찍한 장면이 떠 오른다"고 말하기도 했다. 특히 이들이 유학생이나 워킹홀리데이 등 임시 체류 신분이어서 어떻게 이런 문제에 대해 도움을 받을 수 있는지에 대한 조력이 필요한 상태이다.

23일 저녁부터 사건이 발생한 지 하루가 지난 24일 오전부터 사고가 시작된 핀치역 올리브 스퀘어에 추모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다양한 민족이 한국어를 비롯해 다양한 언어로 추모를 하는 글과 함께 헌화를 하고 있다.

광역토론토 경찰은 24일 오후 3시(현지)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사건에 관해 브리핑을 했다. 이 자리에는 마크 선더스 토론토 경찰서장과 살인사건합동수사팀의 그레함 깁슨 경관, 그리고 온타리오의 검시관인 덕크 후여 박사, 그리고 토론토의 존 토리 시장이 나왔다.

경찰은 사망자들에 대한 대충 신원은 파악됐지만 정확하게 확인해 가족에게 통보해야 하기 때문에 희생자의 지문이나 치열 등 생체 확인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범인이 여성혐오나 인종차별, 정신 이상 등에 대한 범행동기에 대해, 경찰은 사건 24시간 이내 처리할 일로 사망자와 부상자의 정확한 신원확인과 가족과의 연락 등이 최우선이라 정확한 동기는 아직 밝히지 못했다고 대답했다.

23일 사건 직후 희생자들이 오랜 시간 사건 현장인 길거리에 놓여 있으면서 많은 사람들이 끔찍한 상황을 목격한 것에 대해, 선더스 서장은 사건이 긴 거리에 걸쳐 일어났고, 많은 부상자와 희생자가 있었으며, 사건관련 조사 등으로 어쩔 수 없이 일어난 일이라며 양해를 구하고 이로 인해 심적 고통을 받은 주변 목격자들에게 유감을 표했다.

초기 각 언론에서 부상자 수나 사망자 수를 인용해 보도했으나 기사회견에서 공식적으로 부상자는 총 14명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사건에서 외국인에 대한 해당 공관의 피해 상황 확인 여부에 대한 질문에 경찰은 기자회견 때까지 한국 공관의 요청이 있었다고 밝혔다.



밴쿠버 중앙일보 / 표영태 기자

관련기사 토론토서 차량 돌진 한인 등 10명 숨져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