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5°

2018.09.20(THU)

Follow Us

이 턱 하나 넘어오는데 65년

[LA중앙일보] 발행 2018/04/26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4/25 21:31

남과 북 다시 만난다
2000·2007년 이은 세번째
북최고지도자 사상 처음으로
1953년 생긴 군사분계선 넘어

"한반도에 따사로운 봄이 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4월 17일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한 기원법회 축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역사적 만남으로 기록될 '2018 남북정상회담'이 LA시간으로 오늘(26일) 오후 열린다. 11년 만에 열리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세계열강의 각축장이자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남은 한반도 냉전 구도 해체의 가늠자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민족의 아픔을 고스란히 간직한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회담이 열려 전환기적 남북관계의 한 획을 긋는 역사적 순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LA시간으로 오늘 오후 5시30분 판문점 북측 구역 군사분계선(MDL)을 도보로 넘어온다. 1953년 휴전으로 MDL이 생긴 이래 북측 최고 지도자가 남한땅을 밟는 건 처음이다. 높이 5cm 정도의 MDL 턱을 넘어오는데 65년이 걸린 셈이다.

이번 정상회담이 앞선 2000년·2007년의 두 차례 회담과 다른 점은 단순히 남북관계만을 개선하기 위한 만남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른바 한반도 이슈의 중추 의제인 비핵화를 목표 지점으로 분명히 설정한 담대한 여정의 길목이라는 의미가 있다.

남북정상회담이 한반도 비핵화 협상의 하이라이트인 북미 정상 간 '담판'에 영향을 주고, 북미회담 결과가 고스란히 남북관계에 투영되는 상호순환적 메커니즘이 가동된 터라 그 '첫 매치'인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비핵화·평화체제 문제는 남북 합의만으로는 불가능하고, 미국이라는 '상수'가 필요하며 상황에 따라서는 중국 등 여타 한반도 문제 관련 당사국의 관여도 상정해야 한다.

과거에 되풀이됐듯이 남북 정상 간 선언이 단순한 선언에 그쳐 휴지조각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지만, 이번만큼은 상황이 많이 다르다는 것이 다수 당국자와 전문가들의 견해다. 이는 무엇보다도 남북정상회담 직후 비핵화 문제를 논의할 북미 정상 간 대좌가 준비돼 있어서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른바 '리비아식 해법'으로 불리는 선 핵폐기·후 보상의 일괄타결 프로세스를 강조하면서 '단계적·동시적 비핵화'를 내세운 북한과 대립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바로 이 대목에서 운전자 또는 중재자로서 역할 공간이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11년 전 노무현 대통령의 방북 때 대통령 비서실장으로서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총지휘했던 문 대통령이 10·4 선언이 사실상 물거품이 됐던 과거의 회한을 뒤로하고 평화의 봄을 실현할 수 있을지 전 세계의 시선이 한반도로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 정상회담D-1 김정은 걸어서 MDL 넘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