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0.6°

2018.09.24(MON)

Follow Us

무하마드 알리·이소룡 가르친 미국 태권도의 아버지

[LA중앙일보] 발행 2018/05/02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5/01 21:15

'발차기 대부' 이준구 사범 별세
상·하원 의원 제자만 350여 명
성공 이민자 203인중 유일한 한인

(1)이준구씨가 '권투 황제' 무하마드 알리를 상대로 발차기를 하고 있다. 바늘로 찌르듯 주먹을 날리는 '애큐 펀치'를 가르쳤다. (2)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과 함께한 이씨. 레이건 행정부의 체육·교육 특별고문을 지냈다. (3)쿵후스타 이소룡에게는 태권도 발차기 기술을 전수했다. [사진 이준구 홈페이지]

(1)이준구씨가 '권투 황제' 무하마드 알리를 상대로 발차기를 하고 있다. 바늘로 찌르듯 주먹을 날리는 '애큐 펀치'를 가르쳤다. (2)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과 함께한 이씨. 레이건 행정부의 체육·교육 특별고문을 지냈다. (3)쿵후스타 이소룡에게는 태권도 발차기 기술을 전수했다. [사진 이준구 홈페이지]

'미국 태권도의 대부'로 불리던 이준구(미국명 준 리, Jhoon Rhee)씨가 지난달 30일 별세했다. 86세.

아들인 전 리는 홈페이지를 통해 "그랜드 매스터(대사범)가 오랜 투병 끝에 버지니아주 알링턴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영결식은 8일 열린다. 이씨는 수년 전 대상포진이 발병한 뒤 건강이 나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충남 아산 출신으로 동국대를 졸업한 그는 태권도 9대 문파 중 하나인 청도관에서 남태희 대사범에게 무술을 배웠다. 그는 1956년 군 훈련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 파견된 이후 생활비 마련을 위해 태권도를 가르치기 시작했다.

미국에 간 계기에 대해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해방 후 미국 영화가 물밀 듯이 들어왔는데 영화 속 메릴린 먼로가 너무 예뻤다. 나중에 저런 금발 미녀와 결혼하겠다는 결심을 했다"고 말했다.

2.5m를 공중 점프해 한 번의 발차기로 세 개의 송판을 격파시키는 기술이 주특기였다. 이 기술로 유명해진 그는 62년 워싱턴DC에서 태권도 학원을 열었다. 학원을 알리는 '아무도 나를 건드리지 못해요(Nobody bothers me)'라는 TV 광고를 10년 넘게 내보내며 관심을 모았다.

인생의 대반전은 65년 연방 상·하원 의원을 대상으로 태권도 무료 강습을 하며 이뤄진다. 당시 한 하원의원이 강도를 당했다는 소식을 듣고 그에게 전화를 걸어 "태권도를 배우면 봉변 당하지 않는다"고 설득해 의회에 태권도 교실을 만들었다.

전직 대통령을 비롯한 국회의원 350여 명에게 태권도를 지도하며 정계 인맥을 쌓았다. 여기에는 뉴트 깅그리치 전 하원의장도 있다.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 정부에서 체육·교육 특별고문, 조지 H.W. 부시 대통령 정부에서 체육 특별고문 등 한인으로는 드물게 공화당 정권에서 명예직을 맡기도 했다.

생전에 '권투 황제' 무하마드 알리와 '쿵후 황제' 브루스 리(이소룡)에게 태권도 기술을 전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64년 국제 가라테 대회에 출전해 브루스 리와 인연을 맺었고, 알리에게는 바늘로 찌르듯 주먹을 날리는 '애큐 펀치(Accu-punch)'를 가르쳤다고 한다.

신상옥 감독과 배우 최은희 부부의 추천으로 73년 한-미-홍콩 합작 무술 영화인 '흑권, When Taekwondo Strikes)'에도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일본에 나라를 빼앗긴 조국의 독립을 위해 싸우는 독립투사로 등장했다.

그는 2000년 미국 정부가 발표한 '미국 역사상 가장 성공한 이민자 203인'에 알버트 아인슈타인 박사 등과 함께 선정됐다. 한국인으로는 유일했고, 이런 내용은 미 초등 교과서에 실리기도 했다. 워싱턴DC에 태권도를 전파한 공로를 인정받아 2003년 6월 28일 '이준구의 날'이 선포되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테레사 리와 3남 1녀가 있다. 앨런 스틴 대사범이 그의 수제자다. 동생인 이전구씨는 뉴욕에서 대형 골프 용품 매장을 운영하며 성공한 한인 사업가로 꼽히고 있다.

관련기사 이준구 준리 태권도 그랜드마스터 별세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