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0.5°

2018.09.25(TUE)

Follow Us

인공지능 스마트폰, LG G7씽큐 공개

[LA중앙일보] 발행 2018/05/03 경제 3면 기사입력 2018/05/02 17:17

밝기 2배…대낮에도 화면 선명
울림통 10배 '붐박스 스피커'
6.1인치 화면·노치디자인 채택

뉴욕 맨해튼 메트로폴리탄 웨스트에서 열린 LG G7 글로벌 공개행사에서 데이브 반더월 LG전자 미국법인 마케팅총괄이  LG G7을 소개하고 있다. [AP]

뉴욕 맨해튼 메트로폴리탄 웨스트에서 열린 LG G7 글로벌 공개행사에서 데이브 반더월 LG전자 미국법인 마케팅총괄이 LG G7을 소개하고 있다. [AP]

LG의 차기 전략 스마트폰 'G7 씽큐(ThinQ)'가 베일을 벗었다.

LG전자가 G6의 후속작인 G7 씽큐를 뉴욕 맨해튼 메트로폴리탄 웨스트에서 2일 전격 공개했다. 이번 G7은 LG 스마트폰 중 가장 큰 6.1인치 화면에다 구글렌즈 기능을 더했다. 디스플레이와 오디오 성능도 대폭 향상됐다.

LG전자 조주완 미국법인장은 "기존 제품과는 많이 다르다. 가장 업그레이드된 스마트폰"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먼저 화면에 많은 공을 들였다. 일반 스마트폰의 화면 밝기에 2배 정도 밝은 '수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가 탑재됐지만 소비전력은 G6에 비해서 최대 30% 줄었다.

아이폰X에서 채용한 노치 디자인의 스크린도 채용했다. LG가 내세운 공식 명칭은 '뉴세컨드 스크린'이다. 이는 기존 상단 베젤 자리 양옆 위를 상태 표시줄로 활용하는 등 스마트폰의 액정비율을 높이기 위한 디자인이다. 또 TV와 같이 콘텐츠 특성에 따라 ▶에코 ▶시네마 ▶스포츠 ▶게임 ▶전문가 모드를 설정할 수 있도록 한 것도 특징이다.

'붐박스(Boombox) 스피커' 장착으로 소리의 울림통도 일반 스마트폰의 10배 정도 증강했으며 'DTS:X' 탑재로 입체 음향효과를 체험할 수 있다.

전면과 후면에 각각 800만 화소와 1600만 화소의 카메라를 채택했을 뿐만 아니라 인물 사진 촬영시 주변 배경을 흐리게해 인물을 돋보이게 하는 '아웃포커스' 기능도 처음 추가됐다.

특히 G7에는 프리미엄 플래그십 브랜드 'G 시리즈'에는 처음으로 LG전자 인공지능(AI) 브랜드인 '씽큐'(ThinQ)가 적용됐다. 조 대표는 "스마트폰 시장은 피처 업그레이드 개념에서 벗어나 인텔리전트 중심으로 변하고 있다"면서 "인공지능이 새로운 진화를 이끌 것"이라고 설명했다.

G7은 음성 비서인 구글 어시스턴트가 장착돼 50개 정도의 한국어 명령어를 처리할 수 있고 한국어에 특화된 LG전자의 음성 비서 'Q보이스'도 이용할 수 있어서 인공지능(AI) 기능이 대폭 향상됐다는 평가다. 고감도 마이크 덕분에 원거리 음성인식도 가능하다.

이외에도 'Q링크'를 활용해 LG의 세탁기, 공기청정기, 냉장고 등 스마트 가전을 자동으로 찾아서 연결하고 이 기기들을 스마트폰으로 제어할 수도 있다.

LG전자는 G7 씽큐(램: 4GB, 외부 저장 공간: 64GB)와 G7플러스 씽큐(램: 6GB, 외부 저장 공간: 128GB) 2종을 출시하며 색상은 플래티넘 그레이, 오로라 블랙, 모로칸 블루, 라즈베리 로즈 등 4종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국내 공식 사전 예약 및 판매일은 추후에 공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LG G7 씽큐 베일 벗다…더 밝게 더 크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