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59.8°

2018.05.20(SUN)

저소득층 '가주 이탈' 지속…2006~16년 109만명 떠나

[LA중앙일보] 발행 2018/05/04 경제 1면 기사입력 2018/05/03 21:20

높은 집값·렌트비 때문

높은 주택값과 렌트비로 인해 지난 11년(2006~2016년) 동안 무려 109만 명이 가주를 떠난 것으로 밝혀졌다.

남가주의 대표적 경제연구소인 비콘이코노믹스와 공공정책 비영리단체 넥스트 10의 공동연구에 의하면, 상당수의 가주민들이 집값이 상대적으로 싼 텍사스, 애리조나, 네바다 등 타주로 이동했으며, 이들 중 대부분은 저소득층이었다.

실제로 이 기간 가주에서 가구소득 연 5만 달러 미만 계층은 51만6800가구가 줄었다. 반면, 5만 달러 이상 가구수는 오히려 늘었다.

이 같은 가주 탈출 현상은 주택 거품이 한창이던 2006년에 가장 심했으며, 경제와 주택가격이 붕괴하면서 조금씩 가라앉았다. 이후 2012년에 바닥을 친 듯 했지만, 주택가격이 상승하면서 다시 심해지고 있다.

비콘연구소 측은 2012년에 가주에서 3400가구가 떠났지만 2015년 4만6500가구, 2016년에도 4만1000가구가 타주로 이사하는 등 이주 단위가 큰 폭으로 늘었다고 전했다.

부동산중개사이트, 질로에 의하면 가주의 중간 주택값은 현재 53만7315달러로 2012년 이후 연 10%씩 올랐다. 비어있는 아파트의 중간 렌트비도 연 5.5%씩 올라 2428달러를 기록 중이다.

비컨연구소는 지난 11년 동안 가주 인구는 꾸준히 늘었지만 이는 출산과 이민자 증가에 의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