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4°

2018.09.22(SAT)

Follow Us

100년 만에 되찾은 주미대한제국공사관 22일 개관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5/07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5/06 17:40

한국 정부가 100여 년 만에 되찾은 주미대한제국공사관(사진)이 3년 가까이 걸린 복원공사를 마치고 문을 연다.

6일 문화재청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에 따르면 1882년 조미수호통상조약을 체결한 날을 기념해 오는 22일 워싱턴 DC 대한제국공사관이 정식 개관한다.

백악관에서 1.5㎞ 거리에 있는 주미대한제국공사관은 1877년 빅토리아양식으로 지은 지하 1층, 지상 3층 건물이다. 대지 면적은 381.1㎡, 연면적은 578.83㎡다.

고종이 파견한 초대 주미전권공사 박정양은 1888년 1월 1일 미국에 도착해 1월 17일 그로버 클리블랜드 대통령에게 국서를 전달했다. 박정양이 그해 11월 청나라의 압력으로 귀국하자 이하영 대리공사가 이듬해 2월 13일 이번에 개관하는 건물에 입주했다.

주미대한제국공사관은 자주 외교의 현장이었으나 1905년 일제가 을사늑약을 체결해 외교권을 강탈하면서 외교 업무가 정지됐다. 이후 경술국치를 겪으면서 일제가 미국인에게 팔아넘겼다.

민간과 정부 노력으로 2012년 다시 한국 재산이 된 이 건물은 대한제국이 외국에 설치한 공관 가운데 유일하게 원형을 유지한다는 점에서 가치가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주미 대한제국공사관 찾은 문대통령 내외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