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4°

2018.09.22(SAT)

Follow Us

2017년 총기 난사 역대 최다…30건으로 전년대비 10건 증가

박기수 기자 park.kisoo@koreadaily.com
박기수 기자 park.kisoo@koreadaily.com

[LA중앙일보] 발행 2018/05/07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5/06 19:50

지난해 '총기 난사(active shooting)' 사건 발생이 역대 최다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수사국(FBI)이 최근 발표한 '2016.2017년 미국 내 총기 난사 사건'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에는 총 30건의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2000년 FBI가 집계를 시작한 이후 가장 많았다.

이는 2016년 20건에서 50% 증가한 것이다. 앞선 2014년과 2015년에도 각각 20건씩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FBI는 총기 난사를 '1명 이상의 개인이 사람이 몰려 있는 공간에서 살인을 목적으로 총격을 가하는 행위'로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보고서 통계에서 갱이나 마약 관련 총격 사건이나 오발 사고 등은 제외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6.2017년에는 21개주에서 50건의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총격범을 제외한 221명이 숨지고 722명이 부상당했다. 앞선 2014.2015년에는 26개주에서 40건이 발생해 92명이 숨지고 139명이 부상당했었다.

건수 증가에 비해 상대적으로 인명 피해가 컸던 것은 역대 최악의 총기 난사 사건들이 이 기간에 집중 발생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10월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루트 91 하베스트 뮤직 페스티벌' 도중 발생한 총기 난사로 58명이 사망하고 489명이 부상당했는데 이는 사상 최대 규모 피해다.

또 2016년 6월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펄스 나이트클럽 총격 사건에서도 49명이 사망하고 53명이 다쳤다.

지난해 11월에는 텍사스주 서덜랜드 스프링스의 퍼스트 침례교회에서 26명이 숨지고 20명이 부상당하는 총격 사건도 있었다.

지난 2년간 총기 난사가 가장 많이 발생한 주는 텍사스로 6건을 기록했으며 캘리포니아와 플로리다가 5건씩으로 뒤를 이었다. 뉴욕주에서는 2건이 발생했다.

총 50명인 총격범은 모두 남성이었는데 2014.2015년에는 42명의 총격범 중 3명이 여성이었다.

경찰과의 총격전으로 사건이 종료된 경우는 14건이었으며 경찰관 13명이 사망하고 20명이 부상당했다.

총격범이 경찰에게 사살된 경우는 11건이었으며 13명의 총격범은 자살했다. 또 총격범이 경찰에 체포된 경우는 18건이었으며 8명의 총격범은 시민들에 의해 제압당했다.

총격범의 나이는 14세에서 66세까지 분포됐는데 10대 총격범도 7명이나 됐다. 연령대별로는 20대가 18명으로 가장 많았다.

사건 발생 장소는 상업지역이 17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학교 등 교육시설도 7곳이나 됐다.

관련기사 전국 곳곳 각급 학교서 총기 총격 협박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