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0.6°

2018.09.24(MON)

Follow Us

"타운 노숙자셸터 LA시의장 웨슨이 혼자 결정"

[LA중앙일보] 발행 2018/05/07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5/06 20:40

가세티 LA시장실측 입장 밝혀
"타운내 셸터 2개 들어설 수도"
올림픽경찰서 인근 부지도 거론

6일 오후 2시 윌셔 불러바드와 버몬트 인근 광장에서 한인 300명이 LA한인타운내 노숙자 셸터 건립 반대 시위를 벌였다. 한인들이 "우린 노숙자 텐트가 아니라 해결책이 필요하다" 등의 문구가 쓰인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상진 기자

6일 오후 2시 윌셔 불러바드와 버몬트 인근 광장에서 한인 300명이 LA한인타운내 노숙자 셸터 건립 반대 시위를 벌였다. 한인들이 "우린 노숙자 텐트가 아니라 해결책이 필요하다" 등의 문구가 쓰인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상진 기자

LA한인타운 한복판에 들어설 노숙자 셸터에 대한 반발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에릭 가세티 LA시장 측은 셸터 장소(682 S. Vermont Ave.)가 허브 웨슨 LA 시의장의 단독 결정에 따른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시장실 관계자는 5일 본지와 인터뷰에서 "한인타운 노숙자 셸터는 LA 시장이 결정한 게 아니다. 10지구를 관할하는 웨슨 시의장이 홀로 결정한 것"이라면서 "15명 시의원이 모두 관할지역내 셸터를 마련해야 하며, 웨슨은 시의장인 만큼 앞장서 장소를 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셸터는 많은 사람의 불만이었던 노숙자 텐트를 없앨 수 있는 호기로 봐줬으면 좋겠다"고 부연했다.

<관계특집 3면>

관계자는 한인타운 셸터 부지가 최종결정된 것은 아니라면서 "웨슨 시의장은 사우스LA 쪽에도 적합한 후보지가 있는지 알아보는 중"이라고 했다.

본지가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웨슨 시의장이 정한 한인타운 외에도 최소 6곳의 후보지가 있다.

<표 참조>

다른 후보지들이 6곳이 더 있음에도 불구하고 굳이 한인타운을 의견 수렴없이 발표한 데 대한 비난이 쏟아지는 이유다. 이에 대해 웨슨 시의장 측은 본지와 통화에서 "월요일에 다시 연락하라"고만 답했다.

이런 가운데 한인타운에 또다른 노숙자 셸터 부지가 생길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익명을 원한 LA시 관계자는 "한인타운은 4개 지역구로 쪼개져 있다"면서 "길 세디요 시의원이 관할하는 1지구내 올림픽 경찰서 바로 옆에 시소유 건물이 비어있다. 이 건물도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고 밝혔다.

가세티측은 타운 노숙자 셸터와 관련해서는 시의장에게 1차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입장이나 노숙자 급증의 책임으로부터는 자유롭지 못하다.

LA시정부 감시 사이트인 시티워치는 최근 가세티의 노숙자 정책이 실패했다고 진단했다.

노숙자 문제 해결에 연 1억 달러 예산을 배정했으나 이중 지나치게 많은 액수인 8000만 달러가 단속에 집중됐고, 실질적으로 노숙자를 돕는 프로그램에는 2000만 달러만 배정한 게 대표적인 실패정책이라고 꼬집었다. 현재 LA시내 노숙자는 3만4000명에 달한다.

정경유착 비판도 나왔다. 개발업자들의 후원금을 받은 가세티가 시청에 들어간 후 고급 주상복합 건물들이 대거 들어서면서 렌트비 상승을 불러 노숙자가 대거 길거리로 쏟아져 나왔다는 지적이다.

이 때문에 시정부가 한인들을 '2급 시민(second class citizen)'으로 보고 있는 게 아니냐는 원성도 나오고 있다.

이번 셸터가 들어설 7가와 버몬 인근에 거주하는 김세영(37) 씨는 "시장과 시의장이 우리 한인들을 2급 시민 취급했기에 이번 일을 저지른 것"이라면서 "셸터는 답이 될 수 없다. 다운타운 노숙자집단거주지 '스키드로(skidrow)'를 보면 불 보듯 훤하지 않나. 여기도 그렇게 전락할 것"이라고 분개했다.

한인타운 사회운동가 그레이스 유 씨는 "LA시정부는 이번에도 한인사회를 짓밟았다"면서 "4.29 폭동 때도 그랬고 선거구 재조정 당시에도 마찬가지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기회에 10지구내 다른 LA시 소유 부동산들에 대한 조사도 이뤄져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전 한인회 이사 헨리 최(49) 씨는 "시정부 차원에서 노숙자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것은 맞지만 한인커뮤니티 리더 몇 명만 설득하면 일이 수월하게 진행될 것으로 판단한것은 잘못이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LA 한인타운 노숙자셸터 설치 비난 폭주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