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5°

2018.09.19(WED)

Follow Us

文대통령, 폼페이오·볼턴 면담…“北과 협의 매진해 달라”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5/22 08:11

문재인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영빈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접견하고 북미정상회담 성공 개최와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영빈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 두 번째)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왼쪽)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 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으로서는 한국이나 한반도 운명과 미래를 좌우하는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한국민이 두 분에게 거는 기대가 아주 크다”고 말했다.

미국 워싱턴을 공식실무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전 영빈관에서 이들을 접견하고 “두 분은 미국의 외교와 안보에서 아주 핵심적인 역할을 맡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두 분께 잘 부탁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흔들림 없이 차분하게 북한과의 협의에 매진해 달라”면서 “우리 정부도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되도록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접견에서 최근 미국인 억류자 3명이 무사히 귀환해 성공적인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긍정적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있어폼페이오 장관의 역할을 높이 평가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대단히 감사하다”며 “지금 저는 서훈 국정원장과 굉장히 잘 협력하고 있고 북한 문제에 대해서 많은 협력과 토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볼튼 보좌관에게는 양국 NSC 채널 간 소통이 매우 원활하고 긴밀한 점을 높이 평가하면서, 역사적 기회인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을 잘 보좌해 달라고 당부했다.

볼턴 보좌관은 “대통령님을 오늘 만나서 매우 영광”이라며 “지금 한국 측과 상당히 좋은 협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강경화 장관과 정의용 안보실장, 워싱턴의 한국대사 등 우리가 상대한 모든 분이 대단히 협조적이었고 투명했고 많은 도움을 주셨다”며 “저희 역시 여러분에게 그러했기를 원하며, 오늘 긍정적인 결과가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만나러 방미-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