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5.3°

2018.09.25(TUE)

Follow Us

트럼프 “원하는 조건 충족 안 되면 북미정상회담 안 할 것”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5/22 09:32


한미정상회담차 미국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현안에 대해 논의 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다음 달 12일 예정된 북미정상회담 연기 가능성을 시사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단독 회담을 하기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는 매우 진지하다”며 “그러나 우리가 원하는 특정한 조건들이 충족되지 않으면 회담을 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오벌 오피스(Oval Office)에서 문 대통령과 배석자 없는 단독회담을 하기 위해 자리를 잡자 기자들이 질문을 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질문에 답을 하면서 예정에 없던 기자 회견이 됐다.

그는 또 “회담이 지금 안 열리면 회담은 다음에 열릴 것”이라며 “열리면 좋을 것이고 안 열려도 괜찮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의지에 대해서는 “그가 틀림없이 매우 진지하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비록 조건부지만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할 가능성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만나러 방미-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