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9°

2018.09.25(TUE)

Follow Us

문 대통령, 맥스선더 훈련 종료 25일 이후 남북회담 재개 관측

채병건(mfemc@joongang.co.kr)
채병건(mfemc@joongang.co.kr)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5/22 13:22


문재인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위해 백악관에 도착한 뒤 방명록에 서명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백악관에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체제 불안감 해소 방안을 논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밝혔다. 이는 북한에 대한 안보·경제 체제보장 방안이 한ㆍ미 정상회담 내용에 포함됐을 가능성을 시사한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북한이 비난했던 맥스선더 한ㆍ미연합군사훈련의 종료일인 오는 25일 이후 남북고위급회담을 비롯해 남북간 대화 재개가 이루어질 것으로 관측했다고 윤 수석이 전했다. 윤 수석은 그러나 구체적인 남북 대화 재개의 징후는 알리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ㆍ미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북한의 의지를 의심할 필요가 없다며 북ㆍ미 간에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비핵화와 체제 안정에 대한 협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두 정상은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이 합의했던 종전선언을 북ㆍ미 정상회담 이후 남ㆍ북ㆍ미 3국이 함께 선언하는 방안을 놓고도 의견을 교환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도 북ㆍ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열리도록 하자는 데에는 전혀 이견이 없다”며 단 “(회담 성공에 대한) 평가의 문제에서는 서로 보는 관점이 조금은 다를 수도 있는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는 상황을 어떻게 바라보느냐에 대한 관점이지 회담 개최를 해야 한다, 안 해야 한다는 의견은 전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워싱턴=채병건 기자 mfemc@joongang.co.kr



관련기사 문재인, 북미정상회담 구하기 진력-3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