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70.4°

2018.06.23(SAT)

Follow Us

트럼프, '통일' 첫 언급…'남북 원하면 '원 코리아' 좋다'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5/22 15:48

"언젠가 통일…매우 성공적인 두 한국 보게 될 것"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다음 달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공식석상에서 처음으로 남북 통일을 언급했다.

2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시작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문답하는 과정에서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두 개의 한국이 평화롭게 공존하는 것이 당신이 추구하는 비전이냐. 장래 어느 시점에 통일될 것이라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그들은 함께 합치게 될 것(get together)이며 '원코리아'(one Korea)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두 한국이 원하기만 한다면 나는 좋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비핵화 문제와 종전 선언을 넘어 남북 통일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한 수사(修辭)일 수도 있지만, 한반도의 운명을 좌우할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민감한 시점에서 나온 발언이라는 점에서 크게 주목된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통일이 당장 현실화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확답을 내놓지 않았다.

그는 통일 시점에 대해서 "지금은 아닐지라도 미래 언젠가"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지금 확실히 두 개의 매우 성공적인 한국을 보고 있다"며 "매우, 매우 성공적인 북한을 보게 될 것이고, 동시에 이미 성공했으며 매우 성공할 남한도 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남한도 과거에는 북한처럼 상황이 좋지 않았다"며 "지금은 삼성, LG를 비롯해 그들이 지은 배를 볼 수 있다. 그들이 이룬 성과는 믿기지 않을 정도"라고 높이 평가했다.

cool@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영현

관련기사 문재인, 북미정상회담 구하기 진력-3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