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70.4°

2018.06.23(SAT)

Follow Us

트럼프 "북·미 회담 취소할 수도"

 박기수 기자 park.kisoo@koreadaily.com
박기수 기자 park.kisoo@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5/23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5/22 18:14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 직전 밝혀
"특정 조건 충족 안 되면 안 할 것
북, CVID 수용하면 체제 안전 보장"
김정은에 비핵화 로드맵 동의 촉구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2일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열린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AP]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2일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열린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인 북·미 정상회담의 취소 가능성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은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협상 의지에 대해서는 "매우 진지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우리가 원하는 특정한 조건들이 충족되지 않으면 회담을 안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6월 12일 회담이 무산될 "상당한 가능성(substantial chance)이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6월에) 회담이 안 열리면 아마도 회담은 다음에 열릴 것"이라며 "열리면 좋을 것이고 안 열려도 괜찮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비핵화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해 비핵화 로드맵에 북한이 동의하지 않을 경우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할 수 있다고 북한을 압박했다.

한.미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북한의 체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주요 안건으로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수용할 경우 체제 안전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김 위원장은 비핵화가 이뤄질 경우 안전할 것이고 굉장히 행복할 것"이라며 "그의 국가는 부유해질 것이고 매우 번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권력 보장을 따로 언급한 것은 최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북한에 '리비아 모델'을 적용하겠다고 발언한 것을 의식해 김 위원장을 안심시키기 위한 취지로 풀이된다. 미국은 2003년 리비아와의 협상 끝에 CVID를 달성했으나 2011년 '아랍의 봄' 때 카다피 정권이 전복됐고 카다피는 피살됐다. 백악관은 볼턴 보좌관 발언 이후 이를 부정하는 공식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이날 회담에서는 또 북한 비핵화 방식으로 단계적 해결이 아닌 일괄 타결(all-in-one)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꺼번에 타결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물리적인 이유로 아주 짧은 시간이 걸릴 수 있지만 본질적으로 그것은 일괄 타결"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낙관적 전망을 내놓는 데 주력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단독회담 모두발언에서 "지난 수십 년간 아무도 해내지 못한 일을 트럼프 대통령이 해내리라고 확신한다"며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전망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의 운명과 미래가 걸려 있는 일이기 때문에 나도 최선을 다해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돕고 트럼프 대통령과 언제까지나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최근 북한의 태도 변화 때문에 북.미 정상회담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지 걱정하는 게 있는데, 저는 북.미 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제대로 열릴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 "북한이 비난한 맥스선더 한·미연합 군사훈련의 종료일인 25일 이후 남북 고위급회담을 비롯한 대화 재개가 이뤄질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날 회담 후 청와대는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브리핑과 보도자료를 통해 두 정상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실질적인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합의를 이뤄낼 때까지 한·미 간 공조를 긴밀히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발표했다. 또 판문점선언에서 남북이 합의했던 종전선언을 북·미 정상회담 이후 3국이 함께 선언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단독회담은 낮 12시7분께 시작됐으나 두 정상의 모두발언을 취재하기 위해 회담장에 있던 취재진의 돌발 질문이 쇄도하는 바람에 기자회견과 같은 질의 응답이 30분 넘게 이어지며 실제 단독회담은 12시42분부터 1시3분까지 21분간 이어졌다.

두 정상은 곧바로 수행원들과 함께 오찬을 겸한 확대회담으로 전환해 65분간 진행한 후 오후 2시8분께 회담을 마쳤다.

관련기사 문재인, 북미정상회담 구하기 진력-3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