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8.6°

2018.09.20(THU)

Follow Us

삼성전자 수원 본사, 석달 만에 또다시 검찰 압수수색 받아

김영민(bradkim@joongang.co.kr)
김영민(bradkim@joongang.co.kr)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5/23 23:17

삼성전자서비스 임원 구속 뒤
'모회사' 삼성전자로 수사 확대
'그린화' 주도한 최 전무는 구속
삼성전자 임원 조만간 소환


검찰이 24일 삼성전자 수원 본사 내 경영지원실을 압수수색했다. [연합뉴스]

검찰이 삼성전자 수원 본사를 다시 압수수색했다. 올 2월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 당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의 미국 법률비용 대납 문제로 압수수색을 한지 석달 만이다. 이번에는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방해 의혹과 관련해서다.

24일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 김성훈)는 노조법 위반 혐의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 관계자는 “노무ㆍ인사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삼성전자 경영지원실만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수사팀은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각종 문건 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15일 삼성전자서비스 최모 운영팀장(전무)을 구속하면서 모회사인 삼성전자 등으로 수사를 확대할 뜻을 내비쳤다. 같은 날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와 콜센터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보강조사를 진행했다.

최 전무는 2013년 7월부터 올 4월까지 협력업체인 서비스센터 정비기사들의 노조 가입을 방해할 목적으로 이른바 ‘그린화’ 작업 실무를 총괄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최 전무가 ‘노조 활동=실업’이라는 분위기를 조성할 목적으로 서비스센터 4곳을 기획 폐업하고, 폐업에 들어간 협력업체 사장에게 수억원대의 금품을 불법 제공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최전부는 2014년 노조에 가입한 정비기사 고(故) 염호석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자 회사자금 6억원을 건네 유족을 회유한 혐의도 받고 있다.

특히 수사팀은 최 전무 등 삼성전자서비스 임원들이 삼성전자와 삼성 미래전략실을 상대로 주기적으로 노조 동향을 보고한 정황을 포착,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수사 과정에서 삼성전자에 채용된 노무법인 ‘창조컨설팅’ 출신 노무사가 서비스센터 노조 와해 전략을 설계하는 데 관여한 정황이 드러나기도 했다. 수사팀 관계자는 “삼성이라는 회사가 원체 큰 조직이기 때문에 한 단계 한 단계씩 수사 과정을 통해 노조법 위반 혐의를 확인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조만간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관련기사 삼성, 애플에 5억3천900만불 배상 평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