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70.4°

2018.06.23(SAT)

Follow Us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전격 취소

박기수 기자 park.kisoo@koreadaily.com
박기수 기자 park.kisoo@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5/25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5/24 18:53

"북한은 기회 잃었다" 김정은에 공개 서한
"엄청난 분노·적대감 볼 때 지금은 부적절
마음 바뀌면 주저 말고 전화나 편지 하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4일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북.미 정상회담 취소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4일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북.미 정상회담 취소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AP]

거절당한 북 "아무 때나 만날 용의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달 12일로 예정됐던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24일 전격 취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공개 서한에서 "안타깝지만 최근 귀측의 성명에서 드러난 엄청난 분노와 공공연한 적대감(tremendous anger and open hostility)을 감안할 때 현재 시점에서 오랫동안 준비해 온 회담을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inappropriate)고 생각한다"고 밝혀 회담 취소를 통보했다.

대통령이 서한에서 언급한 북한의 최근 성명은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과 최선희 외무성 부상의 성명으로 보인다. 김계관은 지난 16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리비아 모델' 적용 발언에 반발하며 "정상회담을 재고할 수 밖에 없다"고 해 트럼프 대통령이 크게 화를 낸 것으로 알려졌으며 최선희는 23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원색적 언어로 공개 비난하며 "미국이 계속 불법무도하게 나오는 경우 북·미 정상회담 재고려 문제를 최고지도부에 제기할 것"이라는 성명을 발표해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 취소 결정을 촉발시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서한에서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도 함께 전달했다. 그는 "당신은 당신의 핵 능력을 이야기하지만 우리 핵무기는 대단한 물량에 강력하기 때문에 나는 이를 사용하지 않게 되기를 신에게 기도한다"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에게 정상회담 취소를 통보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공개 서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정상회담 취소를 통보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공개 서한.

대통령은 또 "세계는 특히 북한은 지속적 평화와 위대한 번영과 부유함을 이룰 훌륭한 기회를 잃었다"며 "이는 역사에서 매우 슬픈 순간"이라고 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 준비 국면에서 북한이 억류돼 있던 미국인 3명을 석방시켜 준 데 대해서는 고맙게 생각한다고 감사를 전하고 "이 가장 중요한 회담에 대해 당신이 마음을 바꾼다면 주저하지 말고 내게 전화를 걸거나 편지를 쓰라"고 해 추후 정상회담 논의가 재개될 수 있는 여지를 남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담 취소 발표 후 백악관에서 열린 법안 서명식에서 "북한의 최근 발언 때문에 정상회담을 않기로 결정했다"며 "김 위원장이 자신뿐 아니라 북한 주민을 위해 궁극적으로 올바른 일을 하길 바란다"고 말해 북한 측의 태도변화에 따라 회담이 재개될 가능성을 다시 한 번 내비쳤다.

그는 "김 위원장이 건설적인 대화와 행위에 나서는 것을 선택할 때를 기다리고 있다"며 "그렇지 않다면 우리의 매우 강력한 제재 최대의 압박 작전이 지속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통보에 북한은 "아무 때나 만날 용이가 있다"고 나섰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25일(한국시간) "조선반도와 인류의 평화와 안정을 위하여 모든 것을 다하려는 우리의 목표와 의지에는 변함이 없으며 우리는 항상 대범하고 열린 마음으로 미국 측에 시간과 기회를 줄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김 제1부상은 '위임에 따라' 담화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위임에 따라'라는 문구는 통상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뜻이 담겼음을 뜻한다.

김 제1부상은 "만나서 첫술에 배가 부를 리는 없겠지만 한가지씩이라도 단계별로 해결해 나간다면 지금보다 관계가 좋아지면 좋아졌지 더 나빠지기야 하겠는가 하는 것쯤은 미국도 깊이 숙고해 보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아무 때나 어떤 방식으로든 마주앉아 문제를 풀어나갈 용의가 있음을 미국 측에 다시금 밝힌다"고 말했다. 또 "그런데 돌연 일방적으로 회담취소를 발표한 것은 우리로서는 뜻밖의 일이며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미국 측의 일방적인 회담취소공개는 우리로 하여금 여태껏 기울인 노력과 우리가 새롭게 선택하여 가는 이 길이 과연 옳은가 하는 것을 다시금 생각하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수뇌상봉에 대한 의지가 부족했는지 아니면 자신감이 없었던 탓인지 그 이유에 대해서는 가늠하기 어렵다"면서 "(우리는) 두 나라 사이의 관계개선에 의미 있는 출발점이 되리라는 기대를 가지고 성의 있는 노력을 다했다"라고도 설명했다.

관련기사 김정은, 트럼프 북미회담 전격 취소 후-8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