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3.5°

2018.11.19(MON)

Follow Us

'파리 스파이더맨' 5층 기어올라가 아이 구출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5/29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5/28 18:00

아프리카서 온 22세 불체자
발코니 매달린 아이 맨손 구조
마크롱, 엘리제궁 불러 감사장

프랑스 파리 아파트 5층 발코니에 매달린 네 살 아이를 구하기 위해 맨손으로 발코니를 오르고 있는 마무두 가사마의 모습. [유튜브 캡처]

프랑스 파리 아파트 5층 발코니에 매달린 네 살 아이를 구하기 위해 맨손으로 발코니를 오르고 있는 마무두 가사마의 모습. [유튜브 캡처]

프랑스 파리 북부 18구의 한 아파트 5층 발코니에 매달린 4세 남자 아이를 20대 아프리카계 청년이 '맨손'으로 구해냈다. 주인공은 말리 출신의 마무두 가사마(22).

28일 텔레그래프 등 영국.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이 아파트 발코니에 한 남자 아이가 매달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상에선 많은 시민들이 어쩔 줄 모른 채 발만 동동 구르고 있었다.

이 아이를 뒤늦게 발견한 옆집 이웃이 아이를 향해 손을 뻗었지만 칸막이 때문에 닿지 않았다고 한다. 아이의 팔 힘이 빠진다면 그대로 추락할 수 있는 위급한 상황이었다.

기적이 벌어졌다. 이 광경을 지켜보던 가사마가 아파트 각 층의 발코니를 맨손으로 잡으며 5층까지 오르기 시작한 것이다. 약 30초만에 거뜬히 5층에 오른 가사마는 아이를 무사히 낚아챘다. 신고를 받은 소방관들이 출동하기도 전에 구조가 완료된 것이다.

구조 순간 이를 지켜보던 시민들은 환호를 질렀다. 일부는 가사마의 구조 모습을 촬영해 소셜미디어(SNS)에 올렸는데, 이 영상은 순식간에 200만 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구조 이후 가사마는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어린 아이이기 때문에 (목숨을 걸고 구조에) 나섰다"고 밝혔다. 구조 과정에서 가사마는 몇 군데 찰과상만 입었고, 구조된 아이 역시 손톱 하나가 갈라지는 상처만을 입었다. 사고 발생 경위와 관련해 텔레그래프는 "(사고 발생 당시) 아이의 아버지는 아이를 혼자 남겨둔 채로 쇼핑 중이었다"며 "부모로서 책임을 유기한 혐의로 최대 2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고 전했다.

사고 이틀만인 28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엘리제궁에 가사마를 초대해 감사장을 전했다. 이 자리에서 가사마는 "아이를 구조한 뒤 전율감이 몰려왔다"고 말했다.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불법 이민자' 신분이던 가사마에게 프랑스 시민권을 제공했고, 소방대에 채용하기로 했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 역시 가사마에게 '18구의 스파이더맨'이란 별명을 지어준 뒤 "모든 시민에게 모범이 될 만한 사례"라고 칭찬했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조진형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