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6.2°

2018.09.24(MON)

Follow Us

3개 실무라인 총동원…북미회담 급속도

[LA중앙일보] 발행 2018/05/29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5/28 21:10

트럼프 "회담 논의 잘 진행"
판문점에서 의제 조율 돌입
CIA도 정보라인 협상 나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6일(현지시간)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전격적으로 열린 2차 남북 정상회담을 마친 후 헤어지기 전 포옹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6일(현지시간)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전격적으로 열린 2차 남북 정상회담을 마친 후 헤어지기 전 포옹하고 있다. [청와대]

무산된 줄 알았던 6월 12일 북미 정상회담 논의가 메모리얼 데이까지 이어지는 3일 간의 긴 연휴 동안 빛의 속도로 진행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북측 지역 판문점 통일각에서 만난 데 이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트위터를 통해 싱가포르 회담 재개를 사실상 약속했다. 북미 양국 실무 라인은 판문점과 싱가포르 양국 현지에서 이미 실무협상을 벌이고 있다.

지난 26일(현지시간)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깜짝 정상 회담이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문재인 대통령은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2차 남북 정상회담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회담 이튿날 기자회견에서 "김정일 위원장이 그제(25일) 오후 일체의 형식 없이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해 왔고, 저는 흔쾌히 수락했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 정상은 6.12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뤄져야 하며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를 위한 우리의 여정은 결코 중단될 수 없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김정은과의 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도 김 위원장이 완전한 비핵화를 결단하고 실천할 경우 북한과의 적대관계 종식과 경제 협력에 대한 확고한 의지가 있다는 점을 전달했다"며 "김 위원장 역시 한반도 비핵화 의지가 확고하다는 것을 어제 다시 한번 분명하게 피력했다"고 강조했다.

같은 시각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도 뜨거웠다. 트럼프는 트위터에 "우리는 6월 12일 싱가포르(북미 정상회담)를 검토하고 있는 중"이라며 "이는 변하지 않았고 회담 논의가 아주 잘 진행되고 있다"고 썼다. 지난 2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회담 취소 공식서한을 보낸 지 59시간 만이다.

북미 정상회담에 대비한 실무 협의는 이미 판문점과 싱가포르 양국에서 동시에 진행되고 있다.

판문점 통일각에서는 27일(현지시간)부터 29일까지 북미회담 의제가 사전 조율 중이다. AP통신은 27일 "대북 협상가인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대사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담당 보좌관, 랜덜 슈라이버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안보담당 차관보 등으로 짜여진 실무협상팀이 27일(현지시간) 판문점 통일각에 도착해 정상회담 의제 조율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싱가포르에서는 의전 협의가 진행중이다. 조셉 헤이긴 백악관 부비서실장은 30여 명의 실무협상팀과 함께 28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김정은의 '집사'로 불리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이끄는 북한팀도 같은 날 중간 경유지인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해 이날 오후 4시53분(현지시간) 싱가포르행 항공기에 탑승했다. 세번째 트랙인 정보라인에서도 사전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P는 28일 "양국 간 실무접촉이 당초 알려진 두개의 트랙이 세개의 트랙으로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폼페이오가 지난해 중앙정보국장 시절 만든 'CIA 팀'이 북한 당국과 사전 협상을 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방안은 여전히 뜨거운 감자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지난 24일 상원 외교위에 출석해 "그(북한)에게 제공될 안전보장책들을 얘기했고 보장책들은 우리가 요구하는 비핵화와 똑같은 방식으로 이뤄질 수 있어야 하는 것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란 핵합의 때 못했던 것(상원 동의)을 함으로써 미국 상원이 헌법상의 적절한 책무를 다하도록 하는 게 목표"라고 거듭 강조했다.

주류 언론의 시각은 조심스럽다. CNN은 28일 "(비핵화에 대한) 세부 사항이 의문점으로 남아있다"며 "미 행정부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미국이 무엇을 교환할지에 대한 세부사항 없이 향후 협상을 위한 틀을 제공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맥스 바커스 전 민주당 상원의원은 "기본적으로 서로 만나 인사하고 미소짓고 악수를 할 수 있다. 그것이 나쁜 것만 아니다. 좀 더 현실적이고 직접적이며 구체적인 대화를 할 수 있는 단계로 나갈 것이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6·12 북미정상회담 재추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