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7°

2018.09.23(SUN)

Follow Us

첫 북미정상회담 '의전'조율…김창선-헤이긴 이르면 오늘 접촉

[LA중앙일보] 발행 2018/05/29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5/28 21:18

'세기의 외교 이벤트'로 주목받고 있는 북미 정상회담의 의전, 경호, 세부 일정 및 장소 등을 논의할 양측간 실무 접촉이 이르면 29일 싱가포르에서 열린다.

<관계기사 3면·본국지>

북미회담 상황에 밝은 외교 소식통은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과 조 헤이긴 백악관 부(副) 비서실장이 오늘 중에 싱가포르 모처에서 만나 북미정상회담의 구체적인 개최 일정과 장소, 의전, 경호 등 실무적인 부분을 협의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 부장과 헤이긴 부 비서실장은 정상회담 준비의 실무 대표단 단장 자격으로 28일 각각 싱가포르에 입국했다.

이번 협의는 판문점에서 27일부터 진행 중인 최선희 외무성 부상, 성 김 주 필리핀 대사 등 북미 양국 북핵 협상가 사이의 의제 협의와 사실상 병행된다.

의제와 의전 투 트랙(two track)에 걸친 협의가 순탄하게 진행될 경우 이번 주 중으로 북미정상회담 개최 일정이 재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6월 12일로 정해 발표했던 북미정상회담을 지난 24일(현지시간) 돌연 취소한다고 선언했지만,북한이 적극적인 회담 개최의지를 피력하자 당초 예정대로 개최할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양측간에 실무 조율이 진행되고 있다.

외교 소식통은 "(개최시 사상 처음인) 북미 정상회담의 경우 의제에서 합의되어야 회담 개최가 확정되고 그에 따라 의전 문제를 협의하는 것이 순서일 것 같지만, 지금은 (예정대로 6월 12일 개최하려면) 시간이 촉박하다보니 의제와 의전을 동시에 협의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6·12 북미정상회담 재추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