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7°

2018.09.19(WED)

Follow Us

가주서 여전히 '푸른 물결' 강세

[LA중앙일보] 발행 2018/06/07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6/06 21:08

주요 선출직 투표 결과 분석
뉴섬·파인스타인 등 1위 민주
주요 선출직에서도 최고 득표
하원 다수당 탈환 목표 안갯속

예비선거에서 보인 가주민들의 민심은 여전히 민주당을 향했다.

선거결과에서 가장 큰 이변은 존 콕스 주지사 후보의 약진이다. 콕스 후보는 26.2%의 득표율을 기록하면서 2위에 올랐다. 1위는 출마선언 이후 계속 1위를 고수했던 개빈 뉴섬 부지사로 33.4%의 득표율을 보였다.

선거초반 LA시민과 라티노의 지지를 통해서 양자구도를 형성하고 있었던 안토니오 비야라이고사 전 LA시장은 13.5%라는 충격적인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비야라이고사 후보는 LA카운티 선거관리국의 인쇄상 오류로 인해서 11만8000여 명의 유권자들이 본인의 이름을 찾지 못하는 사건이 벌어졌다고 말하며 선거관리국에 투표시간 연장을 공식요청하기도 했다.

콕스 후보는 벤처투자가로 크게 성공한 백만장자다. 2000년대부터 정치에 입문해서 일리노이주 연방상원의원에 출마하기도 했으며 2006년에는 공화당 대선 경선에도 참가했다. 초반에는 같은 당 후보인 트래비스 앨런에도 밀렸으나 사재 500만 달러를 투여하면서 막판 지지율 끌어올리기에 성공해 결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재정분야에서 전문성을 내세워서 선거중반 3위를 기록하기도 한 존 챙 가주재무장관은 9%의 득표율로 5위에 그쳤다.

연방상원에서는 현역 다이앤 파인스타인 후보가 압도적인 43.8%의 지지세를 보여줬다. 케빈 드레온 가주상원의장은 2위를 자신했으나 공화당의 무명 정치신인 제임스 브래들리 후보에게 개표초반 역전당하는 등 힘겨워 하는 모습을 보이며 11.3%로 아슬아슬하게 결선행을 결정지었다.

가주 정부의 주요직책에는 민주당 출신의 현역들이 1위를 차지했다. 알렉스 파디야 총무장관, 베티 이 회계감사관, 하비에르 바세라 검찰총장은 모두 무난하게 결선진출을 확정지었다. 피오나 마 조세형평국 의원은 재무장관 예비선거에서 43.2%로 1위를 기록했다. 연방하원 선거는 대부분 현역이 강세를 보이는 등 큰 이변이 없이 마무리됐다. 가주를 발판 삼아 하원 다수당을 탈환하겠다는 민주당의 계획은 11월이 되기 전까지는 안개 속에서 헤맬 것으로 보인다.

현역인 짐 맥도넬 셰리프 국장은 47%의 지지율로 1위를 기록했으나 과반 득표를 통해 당선을 확정지으려던 계획은 좌절됐다.

가주 전역을 대상으로 한 주민발의안은 5개 중 4개가 통과됐다. 가장 주목을 받은 것은 가주정부가 41억 달러를 공원조성과 수도재정비 등에 투자하는 주민발의안 68이었다. 이 발의안은 56%의 찬성으로 통과됐다.

이 밖에도 유류세 인상으로 거둬진 세금을 도로정비에만 사용하도록 하는 69, 주민발의안이 통과된 이후 효력을 발휘하는 시점을 선거 후 5일로 미루는 71, 빗물집하장치를 설치에 세금혜택을 주는 72 등도 통과됐다.

한편 2024년부터 예산안 통과에 의회 2/3의 찬성이 필요하도록 만든 70은 통과되지 못했다.

관련기사 가주 전국 선거 한인후보들 승전보-5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