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4°

2018.09.19(WED)

Follow Us

노숙자 인권 생략된 노숙자 셸터

[LA중앙일보] 발행 2018/06/07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6/06 21:15

가세티-웨슨측 이메일 문건서
'부지 평평·대중교통'만 언급

LA한인타운 노숙자 임시 셸터 부지 선정과 관련해 시정부가 정작 노숙자들의 인권이나 편의를 우선 순위로 고려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

정찬용 한인커뮤니티변호사협회(KCLA) 회장의 정보공개청구 요구에 따라 허브 웨슨 시의장측이 보낸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문건은 '내부 보고서 회의록 검토자료 이메일' 등 250여페이지에 달한다.

앞서 본지는 노숙자 임시 셸터 후보지 위치(682 S. Vermont Ave)를 에릭 가세티 LA시장과 웨슨 시의장(10지구) 보좌관끼리 하루 만에 결정한 사실을 보도했다.

<본지 6월5일자 A-1면>

이들이 주고 받은 이메일 내용에 따르면 가세티 시장측과 웨슨 시의장측은 임시 셸터 후보지에 대한 적합성보다 기자회견 발표 자체에 집중했다.

특히 노숙자들을 위한 셸터임에도 노숙자들의 편의는 고려되지 않았다. 4월 13일 시장실과 시의장실은 LA 공공사업국(DPW)에 682 S. 버몬트 공영주차장 활용 가능성 및 현장조사를 요청했고 LA시 행정담당관은(City Administrative Officer) 엔지니어 부서를 인용해 "해당 부지는 평평하고(flat) 대중교통(transit)과 가까워 활용 가능하다"고 답변했다. 평평하고 대중교통이 가깝다는 것이 노숙자 셸터 적합 근거가 된 셈이다. 주변 환경에 미칠 영향성 고려는 양측이 주고받은 내용엔 없었다.

또 웨슨측 보좌관은 가세티측 보좌관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이 부지에 대해 '지역 업주들과 대화가 필요하다'고 명시했지만 시장측에서 부연 답변은 없었다.

정찬용 회장은 허브 웨슨 시의장실이 제출한 자료가 빈약하다며 정보공개요구 추가소송(PRA)을 예고했다.

그는 "보좌관들이 모든 일을 다 진행했다고 보긴 어렵다. 시의장과 시장 사이에 오간 이메일 등 관련 내용을 더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LA한인타운 노숙자셸터 설치 반대-3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