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5.3°

2018.09.25(TUE)

Follow Us

KT SAT "위성으로 남북한 연결"…한원식 사장 기자간담회

손해용(sohn.yong@joongang.co.kr)
손해용(sohn.yong@joongang.co.kr)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07 01:14

KT의 위성 서비스 자회사 'KT SAT'이 글로벌 위성 사업자로 도약을 선언했다. 또 해상ㆍ항공ㆍ산간 오지 등에도 위성 서비스를 제공한다.


KT SAT, '초연결 모빌리티' 비전 발표   (서울=연합뉴스) 7일 충남 KT SAT 금산위성센터에서 한원식 KT SAT 대표가 '초연결 모빌리티'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2018.6.7 [KT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원식 KT SAT 사장은 7일 충남 금산군 위성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초연결 모빌리티’라는 화두를 던졌다. 한 사장은 “군ㆍ해경ㆍ스카이라이프 등 주로 국내를 대상으로 한 내수중심 사업자에서, 아프리카ㆍ인도양 등을 커버하는 글로벌 사업자로 변신하겠다”고 말했다.

그가 말한 ‘초연결 모빌리티’의 대표적인 예는 ‘초고속 무제한 해양 위성통신’(MVSAT)과 ‘항공기 와이파이’(IFC)다. MVSAT은 바다에서도 육지에서처럼 빠른 초고속 인터넷 환경을 구축하는 것이다. KT SAT는 2016년부터 MVSAT 사업에 집중해 이달 초 계약 체결 선박 수 500척을 달성했다. 국내에 집중된 영업지역을 유럽ㆍ홍콩ㆍ싱가포르로 확대해 1000척까지 늘린다는 게 회사의 목표다.


 이곳이 KT SAT 금산위성센터   (금산=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7일 충남 KT SAT 금산위성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위성에서 전파를 수신하고 있는 40여개의 위성 안테나를 점검하고 있다. 2018.6.7   mon@yna.co.kr/2018-06-07 14:03:50/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항공기 탑승객의 통신 편의성을 높이는 IFC는 동해에서 아라비아 해까지 커버할 수 있는 위성 ‘무궁화5A호’를 연계해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 사장은 “배를 타도, 비행기를 타도 끊김 없이 인터넷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위성 안테나 수신 중   (금산=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7일 충남 KT SAT 금산위성센터에 위치한 위성 안테나의 모습. 2018.6.7   m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그는 최근 남북화해 무드에 맞춰 북한에서 추진할 수 있는 위성사업에 대해서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신·방송 인프라가 취약한 북한에서 위성망은 효율적인 수단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한 사장은 “남북관계가 우호적으로 정착한다면 유선 인프라보다 신속하게 운영할 수 있는 위성통신이 주목받을 것”이라며 “위성 데이터 통신이나 차량을 이용한 중계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곳이 KT SAT 위성서비스 관제실   (금산=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7일 충남 KT SAT 금산위성센터 위성서비스 운영팀에서 관계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18.6.7   m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와 함께 KT SAT은 보안성이 뛰어난 블록체인 기술을 위성 전용망 등에 적용할 계획이다. 차세대 보안기술로 주목받는 위성 양자 암호통신 상용화도 추진하고 있다. 한 사장은 “인공위성은 하늘에 있기 때문에 지진·해일 등에 의해서도 손상되지 않는다”며 "인공위성을 재난망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관련기사 남북연락사무소 개성공단行 장성급-15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