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

2018.09.18(TUE)

Follow Us

"미, 중국에 대규모 관세부과 강행할 듯"

[LA중앙일보] 발행 2018/06/14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18/06/13 18:46

트럼프 "중국에 맞설 것"
15일 대상 명단 발표 예정

미국이 이르면 15일 대규모 중국산 제품에 관세 부과를 강행할 전망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이 행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13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백악관, 상무부, 재무부, 미 무역대표부(USTR) 고위 관료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캐나다로 출국하기 전 모여 회담하고,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를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데 합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최종 재가를 남겨둔 가운데 중국에 대한 압박 행사가 미 정부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재고 여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강경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시사하면서 USTR이 15일 관세 부과 대상 최종 명단을 발표할 것이라는 보도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에 맞설 것"이라며 "우리가 무역을 매우 엄중하게 단속하고 있으므로 중국은 아마 약간 화가 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명단 발표 하루 전인 14일 참모들과 만나 이 문제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도 전했다.

미국이 결국 관세 부과를 강행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양국 간의 갈등이 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25%의 고율 관세 부과 방침을 밝혔고 중국은 이미 미국의 주요 수출품인 항공기와 콩에 대한 보복 관세 부과를 경고했다. 관세 부과 대상은 1300개 품목에 이른다.

관련기사 IMF, 미국발 무역전쟁 경고…모두 패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