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19.11.12(Tue)

애플 아이폰 보안 강화…수사기관 정보수집 제약

[LA중앙일보] 발행 2018/06/15 경제 2면 기사입력 2018/06/14 21:00

애플은 보안 강화를 위해 아이폰 USB 충전 포트를 통한 데이터 접근을 제한하는 운영체제(iOS)를 업데이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가을부터 적용될 애플의 이번 조치로 수사기관의 증거수집이 어려워져 정보기술(IT)기업의 수사 협조가 어디까지 가능한지를 둘러싼 논란이 재점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뉴욕타임스(NYT),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에 따라 앞으로는 아이폰이 잠기고 나서 1시간이 지나면 포트를 통해 충전할 수는 있지만, 비밀번호를 입력하지 않으면 데이터 접근 및 전송은 할 수 없다.

수사기관은 그동안 범죄 증거를 캐내려 피의자의 아이폰 포트에 특수 소프트웨어를 구동하는 장치를 연결하는 방식으로 아이폰 잠금을 해제했다.

아이폰은 여러 차례 잘못된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완전히 사용 불가 상태로 바뀌는데 디지털 포렌식업체 셀레브라이트나 그레이시프트 등이 개발한 소프트웨어를 활용하면 이를 우회해 수많은 비밀번호 조합을 대입해볼 수 있다.

관련기사 애플 팀 쿡 1만2천명 전직원 시총 1조 달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