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6.4°

2018.11.17(SAT)

Follow Us

“안철수, 정치 뻘밭 떠나 본업 돌아가 봉사해야”

배재성
배재성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15 04:15

유인태 “바른미래당 참패, 보수-진보 모두 잃어'
'안철수 현상'은 어디로? 소임 생각해야

유인태 전 국회의원이 6.13 지방선거의 최대 패자(敗者)는 안철수와 바른미래당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해 “전혀 상식이 없는 세력에 대한 심판”이라고 평가했다.
 6.13 지방선거에 출마했던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전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당 지도부와 오찬 회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 평론가로 활동 중인 유인태 전 의원은 1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문수 이인제 김태호 등 올드 보이들은 그래도 최소한 체면은 살렸다”며 “그러나 안철수는 이번 선거의 최대 패자로 급추락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한때 ‘안철수 현상’에 대한 기대가 있었으나, 결과적으로는 자신과 맞지 않는 정치라는 뻘밭에 발을 잘못 디뎠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그는 특히 “정치를 하려면 노사모·박사모처럼 자기 세력을 만들어야 하는데 봐라. 그간 멘토 등 주변 세력이 모두 떠나가지 않았느냐”며 “정말 남은 인생을 이 나라와 민족을 위해 어떤 기여를 하고 소임이 무엇인지를 잘 생각해보기 바란다. 그와 가까운 사람들의 견해이기도 하다”고 일깨웠다.

이어 “안철수 후보는 (정치권을 떠나) 자기 본업으로 가는 게 맞다. 이게 발을 잘못 디딘 게 아니냐. 여기가 자기하고 안 맞는 곳”이라며 “정치를 하려면 세력을 만들어야 하는데 (안 후보는) 정치권에 들어온 지 몇해 되지도 않았는데 도와주려던 사람들과 지지층이 다 떠났다”고 직격했다.
또 “그 중요한 인재가 공동체를 위해 더 봉사하려고 한다면 그쪽(IT업계)으로 가는 게 본인을 위해서도 좋다”고 조언했다.

유 전 의원은 바른미래당에 대해서는 “사실 이번 선거에서 자유한국당보다 더 참해 한 곳은 바미당”이라며 정당 득표율에서도 정의당에도 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원래 정치사적으로 기호 3번 중도 정당은 생존 자체가 어렵다”며 “특히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시각에서 유승민 대표 등과 상당한 격차가 노출되는 등 정체성 혼란이 심한 데다, 당내 화합도 안 됐다”고 꼬집었다.

유 전 의원은“자유한국당이 근자에 보이는 모습이 어디 국민 상식에 맞냐”며 비판했다.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은 아직도 다스는 내 것이 아니라고 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은 더 말할 필요도 없다”며 “누구는 사퇴하면서 통째로 어디로 넘어갔다고 한다. 나라가 어디로 넘어갔다는 거냐. 이번 선거는 민주당이 잘해서 이긴 게 아니고 한국당이 너무 못해서 이렇게 된 것”이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도 잘한 것 없다. 서울시의회 같은 경우 획정위에서 구의회 3, 4인으로 하라고 한 것을 전부 2인으로 쪼개서 나눠 먹기 하는데 앞장서고 공천도 국회의원들이 입김을 넣어서 한 것”이라며 “그런데 저쪽에서 개판을 치니까 이쪽에서 잘못한 게 별로 눈에 띄지 않았을 뿐”이라고 꼬집었다.

또 유 전 의원은 “한국당은 오랜 내홍을 겪게 될 것”이라며 “2006년 열린우리당을 보면 그림이 보일 것이다. 열린우리당도 지방선거에서 이것보다 더 참패한 후 분당과 합당을 거듭하는 등 심한 내홍을 겪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총선 한 6개월 전인 내년 가을쯤 가서 정계개편의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며 “한참 콩가루 집안을, 봉숭아학당을 연출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2joongna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