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

2018.09.21(FRI)

Follow Us

벼랑 끝 한국, '처키''작은콩' 묶어라

송지훈 기자, 박린 기자
송지훈 기자, 박린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6/1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6/18 18:40

23일 멕시코전, 박지성의 조언
로사노·에르난데스 역습 돋보여
메시 꽁꽁 얼린 아이슬란드처럼
체력 안배해 공수 템포 조절을

한국은 최선을 다했지만 세계 무대에서 싸우기엔 역부족이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7위 한국은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24위)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F조 1차전에서 후반 20분 허용한 페널티킥 실점을 만회하지 못해 0-1로 졌다.

패배를 안고 출발한 한국의 여정은 가시밭길이다. LA시간으로 23일 오전 8시 로스토프 나도누에서 열리는 멕시코와의 2차전에서 무조건 승리해야 하는 부담감을 안게 됐다. 멕시코는 지난 17일 '디펜딩 챔피언' 독일과의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특히 '처키(Chucky)' 이르빙 로사노(22·PSV 에인트호번)와 '작은 콩(치차리토·Chicharito)' 하비에르 에르난데스(30·웨스트햄)를 막는 게 중요하다.

'아즈텍 전사'들은 수비에 치중하다 빠른 역습으로 강호 독일을 무너뜨렸다. 박지성 해설위원(37)은 "멕시코가 독일의 전술적 약점을 잘 파악했고, 자신들 계획대로 경기를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멕시코는 독일과의 경기에서 '역습의 정석'을 보여줬다. 전반 35분 상대 패스를 차단한 뒤 번개처럼 치고 올라갔다. 에르난데스가 날카롭게 패스를 찔러줬고, 로사노가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볼을 한 번 접은 뒤 오른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키 1m77㎝의 윙어 로사노는 2017~18시즌 에인트호번에서 17골을 터뜨렸다. 종종 침대 밑에 숨었다가 튀어나와 동료를 놀라게 한다고 해서 영화 '사탄의 인형' 주인공 이름인 '처키'로 불린다. 박 위원은 "로사노는 역습에 특화된 선수다. 드리블·스피드·슈팅 능력을 다 갖춘 선수"라고 평가했다.

공격수 에르난데스는 2010년부터 6시즌 동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에서 뛰었다. 특히 첫 두 시즌은 박지성과 함께 뛰었다. 키가 1m75㎝로 작은 편이라 '치차리토'(스페인어로 '작은 콩')란 닉네임을 이름 대신 쓴다.

박지성 위원은 옛 동료 치차리토에 대해 "역습 상황에서 원투패스로 독일 수비진을 무너뜨렸고, 마지막에 패스까지 했다. 독일 공격수 티모 베르너(라이프치히)라면 직접 차려고 했을 텐데 치차리토는 이타적인 플레이로 팀에 승리를 안겼다"고 칭찬했다.

박 위원은 또 "멕시코는 독일전과 다른 전술로 한국전에 나설 것이다. 상대 맞춤형 전술을 쓰는 오소리오 멕시코 감독이 똑같은 전술로 나오지는 않을 것"이라며 "멕시코는 한국전에서 전방압박을 많이 할 텐데, 그 상황에서 압박과 얇아진 수비를 뚫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박지성 위원은 실질적인 해법으로 지난 16일 아이슬란드-아르헨티나전을 예로 들었다. 아이슬란드는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를 얼음으로 얼리듯 꽁꽁 묶어 1-1 무승부를 끌어냈다. 박 위원은 "아이슬란드 선수들은 뭘 해야 하는지 스스로 알고 있다. 경기 중에도 체력을 안배하는 게 보였는데, 90분 경기인 걸 고려해 오버하지 않았고, 전술적으로 잘 준비하고 나왔다"고 말했다.

멕시코-독일전 관중 7만8011명 중 절반 가까이가 멕시코 팬이었다. 전통의상(판초·솜브레로) 차림으로 응원전을 펼쳤다. 한국-멕시코전이 열릴 로스토프 아레나의 관중석은 4만5000명 규모인데, 경기 날 멕시코 팬들의 초록 물결이 밀어닥칠 전망이다.

박지성 위원은 "한국-멕시코전 경기장 분위기도 독일-멕시코전 때와 비슷할 전망"이라면서도 "월드컵을 경험한 선수들(손흥민·기성용 등)이 자신의 경험을 다른 선수들에게 잘 전달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러시아 월드컵 세계 한국 축구-17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