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4°

2018.09.22(SAT)

Follow Us

문 대통령 “철도·가스·전기부터 남·북·러 3각 협력 시작 가능”

한영혜
한영혜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19 22:24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 국빈방문을 하루 앞둔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러시아 언론과 인터뷰를 하고 한러 양국의 공동번영을 위한 비전을 밝히고 있다. 이날 인터뷰는 러시아 공영통신사 타스통신, 일간지 로시스카야 가제타, 국영 러시아방송과 합동 인터뷰로 진행됐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철도, 가스, 전기 등 3개 분야부터 남·북·러 3각 협력이 빠르게 시작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러시아 국빈방문을 하루 앞둔 이날 러시아 공영통신사 타스통신, 일간지 로시스카야 가제타, 국영 러시아방송과 가진 합동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고 “(3각 협력이) 유라시아 대륙의 공동번영을 촉진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러시아 경제협력과 관련해 “한러 경제협력은 시작 단계에 지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무궁무진한 발전의 잠재력이 있는 만큼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그런 것들이 실천되도록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진심을 다해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남·북·러 가스관 연결 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신(新) 북방정책 일환으로 양국이 추진 중인 ‘나인브릿지 전략’과도 맞닿아 있는 부분이다.

문 대통령이 지난해 9월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해 제안한 ‘나인 브릿지 전략’은 극동개발 정책 중 하나로, 한국과 러시아 사이에 가스·철도·항만·전력·북극항로·조선·일자리·농업·수산 등 9개 분야에서의 적극적인 협력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두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북미 관계개선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상황인 만큼 나인 브릿지 전략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최소한의 여건은 갖춰진 것으로 평가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관련기사 남북연락사무소 개성공단行 장성급-15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