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6.6°

2018.12.12(WED)

'무역전쟁' 커지면 소비자만 피해 본다

김문호 기자
김문호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6/21 경제 1면 기사입력 2018/06/20 22:53

전자제품 등 수입품은 물론
미국생산 제품도 가격 상승
감세 혜택분도 모두 사라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전쟁 수위를 더욱 높이고 있다. 지난 15일 중국산 수입품 500억 달러 규모에 대해 25% 관세 부과를 천명한 데 이어 18일 다시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10% 관세를 지시했다. 미국의 관세 부과에 중국도 보복 관세 수위를 높이며 양국 간 무역전쟁은 일촉즉발 위기에 처했다. 투자자들은 신경을 곤두세우고, 관련 기업들도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하지만 무역전쟁이 확산된다면 가장 큰 피해자는 역시 소비자들일 것이라는 게 경제학자들의 일관된 해석이라고 CBS뉴스가 20일 보도했다.

<관계기사 2면>

추가 관세가 부과되는 중국산 제품은 컴퓨터 칩이나 휴대폰 등 전자제품, 장난감, 원단과 의류 등 생필품이 망라돼 있다. 이를 수입하는 미국 기업들은 관세 인상에 따른 비용 증가를 상쇄하기 위해 소비자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양국 간 무역전쟁의 최대 피해자가 소비자라는 말은 역사적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는 게 빌라노바대학 미셸 카사리오 교수의 설명이다. 로널드 레이건 정부 시절인 1980년대, 미국은 일본산 수입차에 고율의 관세를 매겼다. 그런데 수입차 가격만 오른 게 아니라 포드나 GM도 국내에서 생산한 차 가격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이 강조하는 '메이드 인 USA'의 혜택은 로컬 제조업자들에게만 돌아가고 결국 소비자는 피해를 보게 된다는 지적이다.

정부의 세제개혁에 따른 세금감면 혜택도 추가 관세로 인한 소비자 가격 인상으로 금세 사라질 것이라는 게 경제학자들의 진단이다.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에서도 탈퇴한다면, 북미지역 내 무역도 위축되면서 더욱 다양한 소비재의 가격이 높아지게 된다.

추가 관세 부과로 인한 투자 위축과 소비자들의 지출 감소는 기업 활동을 둔화시켜 경제활동 전반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중국과의 무역전쟁 위기감에 다우지수 블루칩 인덱스는 2018년 인상분을 이미 모두 반납했다. 시장이 위축되면 일반인들의 은퇴자금에도 여파를 미칠 것이고, 물가상승으로 소비자들의 가처분소득은 더욱 줄어들게 된다.

중국과의 무역전쟁 우려로 투자자들이 근심하는 이유는 기업의 리더들도 걱정을 한다는 것이다. 최근 최고경영자 매거진이 미국 내 272명의 비즈니스 리더를 상대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CEO들은 중국과의 관세 대응 수위가 높아가면서 글로벌 무역충돌로 확산할 것을 우려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관련기사 IMF, 미국발 무역전쟁 경고…모두 패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