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70.7°

2018.07.18(WED)

Follow Us

박상기, 국회 찾아가 '검경수사권 조정안 잘 처리해달라'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6/21 01:36

홍영표 "노력하겠다" 김동철 "통보해놓고 도와달라는 건 협치 아냐"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차지연 기자 =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여야 지도자들을 만나 정부의 검경수사권 조정안에 관한 입법적 뒷받침을 당부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15분가량 면담하면서 법무부와 행정안전부가 합의한 조정안의 내용과 국회 처리 필요성에 관해 이야기했다.

홍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 장관이 조정안 내용을 설명하고 '(처리를) 잘 부탁한다'고 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홍 원내대표는 박 장관에게 "원구성이 잘 돼야한다"며 공전을 거듭하는 국회의 상황을 설명하기도 했다.

박 장관은 바른미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도 20여분간 면담했다. 여기엔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인 바른미래당 오신환·권은희 의원이 배석했다.

김동철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통보해놓고 도와달라 하는 건 협치가 아니다"라며 사전 논의가 없었던 점을 지적한 뒤 "비대한 검찰권력을 경찰로 나눠주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전에 검찰이 인사권을 가진 대통령에 충성하고 권력의 하수인이 되는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의 인사권을 어떻게 민주적으로 통제할지가 중요하다"며 "검찰총장에 대해 인사권을 통제하고 국회의 5분의 3 이상 동의를 받게 하는 한편, 평검사들에 대해선 외부인사가 포함된 검찰인사위원회를 독립적, 중립적으로 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지금 이 상태에서 검찰 권력을 떼다 경찰에 주면 검찰에서 일어난 일이 경찰에서 똑같이 일어날 것이므로 그 문제는 어떻게 할지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 장관은 "그래도 어떻게든 잘 해보려는 것이고, 오랜 시간 노력 끝에 나온 안이므로 국회에서 잘 도와달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장관은 자유한국당에도 면담 요청을 했으나 이날 오전부터 오후까지 장시간 의원총회가 이어지면서 뜻을 이루지 못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원내대표의 외부 일정 탓에 면담하지 못했다.

charg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차지연

관련기사 청와대, 공수처 박상기 문무일 언급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