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2.1°

2018.11.21(WED)

Follow Us

밀입국 이민가족 격리 철회···트럼프, 한 발 물러났다

박광수
박광수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21 09:3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집무실에서 밀입국 이민가족 격리 조치를 종료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비인도적’이라는 국제사회 비난에 직면한 불법 입국자와 미성년 자녀를 격리 수용하는 정책을 철회하고, 이들을 함께 수용하도록 했다.

20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워싱턴 백악관 집무실에서 이 같은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식에서 “이것(행정명령)은 가족들을 함께 있도록 하는 데 관한 것”이라며 “가족들이 떨어져 있는 모습이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공화당 의원들과 만나 이날 중 이런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로써 밀입국자와 동행한 미성년 자녀를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격리 수용하는 정책은 지난달 초 시행된 지 한 달여 만에 폐지됐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아동 격리 수용 부분에서만큼은 물러섰지만, 나머지 다른 이민 관련 이슈에서는 강경한 태도를 고수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 의원들에게 “우리는 여전히 계속 강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나라는 우리가 원하지 않고 용인하지 않는 사람, 범죄 등이 들끓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까지만 해도 아동 격리 수용 정책의 불가피성을 적극적으로 설파해왔다.

그는 전날 미국자영업연맹(NFIB) 행사에서 “부모로부터 아이를 격리하고 싶지 않지만, 불법 입국하는 부모를 기소하려면 아이를 격리해야 한다”면서 “밀입국하는 부모를 기소하지 않는 것은 좋은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었다.

그는 또 민주당이 불법 이민자들을 ‘잠재적 유권자’로 본다고 주장하며 이번 격리 논란을 포함한 모든 사태가 민주당의 입법 비협조 때문이라고 비판해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관련기사 ICE 이민단속국 폐지 법안-불법 부모 아동 격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