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

2018.09.18(TUE)

Follow Us

美 경제계 ‘큰 손’, 관세폭탄·자녀 격리 트럼프에 반대 총력전

조진형
조진형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21 09:31


석유재벌인 데이비드·찰스 코크 형제. [CNBC 캡처]


미국 경제계 ‘큰 손’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반대하기 위한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최근 논란을 빚는 트럼프 행정부의 대중(對中) 무역 분쟁, 불법 입국자 미성년 자녀 격리 수용 정책 등에 잇따라 반대 의사를 표명하고 나선 것이다.

20일(현지시간) 미국 CNBC에 따르면 비영리기관인 ‘자유의 동반자(Freedom Partners)’는 오는 25일부터 트럼프 행정부의 대중 관세정책에 반대하는 TV·라디오 광고를 워싱턴DC 지역에 방영할 예정이다. 이 기관은 미 석유재벌인 찰스(83)·데이비드(78) 코크 형제의 후원을 받고있다.

이 광고에는 “(경제) 성장을 유지하기 위해선 무역을 계속해야 한다” “관세는 답이 아니다. ‘자유(무역)를 지지하고 관세에 반대하라’고 워싱턴에 얘기해라” 등의 메시지가 담겼다. 또 미 의회를 향해서도 “자유무역을 수용하고 현 백악관의 무역정책을 따르지 말라”고 촉구하는 메시지가 담겼다고 CNBC는 전했다.

이같은 광고는 중국과 수백조 원 규모의 보복성 관세 부과 조치를 주고받은 트럼프 행정부에 대한 코크 형제의 ‘경고’로 여겨지고 있다. CNBC는 “(자유의 동반자의) 광고 캠페인은 트럼프 행정부의 관세정책에 반대하는 코크 형제의 수백 억 달러 규모 캠페인 중 첫 단계”라고 전했다.

‘자유의 동반자’의 제임스 데이비스 부회장은 “관세는 미국을 가난하게 만드는 세금이며, 생활비와 기업의 비용을 올린다”며 “이번 광고는 ‘풀뿌리 동원’ 운동과 공공교육 등을 포함한 ‘반(反)관세’ 캠페인의 중요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EPA=연합뉴스]


블룸버그 뉴스 창립자인 마이클 블룸버그 전 미국 뉴욕시장 역시 올해 11월 중간선거에서 민주당 하원 후보들에게 8000만 달러(885억 원)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같은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NYT는 “현재 공화당이 장악한 하원을 민주당이 접수해야 한다는 것이 블룸버그의 뜻”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11월 중간선거에서 하원에서 23석 이상을 더 얻어내야 다수당을 차지할 수 있다.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은 이날 성명에서 “난 권력을 잡은 일당(一黨)이 대중을 잘 섬길 것이라고 생각치 않는다. 지난 1년 반이 그 증거”라며 “공화당 의원들은 책임감 있게 통치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입증하는데 거의 2년을 보냈다. 하지만 그들은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의 측근인 하워드 울프슨 역시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린 어떤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이 자녀와 부모를 격리토록 허용했는지 유권자들이 기억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불법 입국자와 미성년 자녀를 격리 수용해 비판을 자초한 트럼프 행정부를 ‘표로 심판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불법 입국자 미성년 자녀 격리 수용 정책에 대한 철회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한편 과거 공화당원인 블룸버그 전 시장은 ‘파리협약 탈퇴’를 비롯한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에 비판적 입장을 취해왔다고 NYT는 전했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관련기사 ICE 이민단속국 폐지 법안-불법 부모 아동 격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