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4°

2018.09.25(TUE)

Follow Us

게인스빌 마사지업소에서 한인 성매매 혐의로 체포

조현범 기자
조현범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22 06:53

김미숙(왼쪽) 전미영(오른쪽)

김미숙(왼쪽) 전미영(오른쪽)

조지아주 홀 카운티의 마사지 업소에서 한인 2명이 성매매 혐의로 체포됐다.

홀 카운티 셰리프국 돈 스칼리아 대변인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뷰포드에 거주하는 전미영(50)씨와 김미숙(46)씨를 매춘업소 운영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유사성행위, 무면허 마사지 혐의도 받고있다.

스칼리아는 게인스빌 다운타운 인근 존 모로우 파크웨이 선상 마사지업소에서 불법 행위가 자행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단속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김씨와 전씨는 각각 4000달러, 1000달러 보석금을 내고 석방됐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