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4°

2018.09.22(SAT)

Follow Us

美자동차업계 '수입차 관세 25% 부과시 소비자 연 50조원 부담'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6/26 14:19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자동차업계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수입산 자동차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추진에 대해 소비자들의 부담이 커질 것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GM, 도요타, 폴크스바겐 등이 포함된 자동차제조업연맹(AAM)은 트럼프 행정부가 수입산 자동차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할 경우 차량 한 대당 미 소비자가 부담해야 할 비용은 5천800달러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AAM은 연간 기준으로는 소비자가 부담해야 할 추가 비용이 450억 달러(약 50조3천1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지난해 미국 내에서의 수입차 판매 통계에 기초한 비용 추산이다.

AAM은 소비자들의 비용 증가는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 혜택을 모두 상쇄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AAM은 이 같은 입장을 담은 서면 자료를 이번 주 후반 미 상무부에 정식으로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말 수입 자동차에 무역확장법 232조를 적용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할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고 이에 따라 상무부는 외국산 자동차가 미국의 국가 안보를 저해하는지를 판단하는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행정부가 최고 25%의 관세를 부과할 것으로 전망하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유럽연합(EU)이 미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장벽을 없애지 않는다면 EU 국가들에서 수입하는 자동차에 20%의 고율 관세를 물리겠다고 밝혔다.

lkw777@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귀원

관련기사 미국 자동차 철강에 관세 세계 車업계는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