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3°

2018.09.24(MON)

Follow Us

김정은과 회담 절실한 아베, 외무성에 북한 담당과 신설

이영희
이영희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26 15:46

북일 정상회담 조기 실현을 위한 정보 수집 역할
"일 정부 김정은이 아베와 만날 뜻 있는지 확신 못해"

일본 외무성이 북한 관련 정책을 담당하는 전문 부서를 신설한다고 아사히 신문 등 일본 언론들이 27일 보도했다.

외무성은 7월 1일부로 현재 한반도 외교를 담당하는 ‘북동아시아과’를 한국을 담당하는 ‘제 1과’와 북한을 담당하는 ‘제 2과’로 분할한다고 26일 발표했다. 북한 문제를 전담하는 제 2과는 북한 관련 정보를 수집하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의욕적으로 추진 중인 북·일 정상회담의 조기 실현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뉴스]

일본 외무성은 북·미 정상회담 개최가 가시화된 3월 경부터 북한 관련 부서 신설의 검토를 시작했다.

한편으로 이번 조직 개편은 북·일 정상회담의 성사가 생각보다 순조롭게 진행되지 않는데 대한 일본 정부의 조바심을 보여주는 조치로 보인다. 아사히는 “지난 12일 미·일 정상회담 후 아베 총리가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 빠른 시일 내 회담하겠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혔으나 북한이 이에 응할 것이라고 확신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북·미 회담이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북한이 일본과의 관계 개선을 우선시할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견해도 나온다. 결국 ‘재팬 패싱’을 우려하는 일본 정부로서는 북한의 진의를 파악하기 위한 정보 수집이 시급하다.

한 외무성 간부는 아사히에 “북·미 회담이 일정 정도 궤도에 오르지 않는 이상, 북·일 정상회담은 쉽게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북·일 회담이 난항을 겪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관련기사 아베 북일 회담…문서조작 스캔들 확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