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19.05.26(Sun)

마침내 막 올린 메시의 월드컵 … 8강서 보자, 호날두

김지한
김지한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27 08:10

나이지리아전 선제골로 침묵 끝내
아르헨티나 2-1 승, 조 2위 16강행
C조 1위 프랑스와 8강행 놓고 대결
“월드컵 우승 없이 은퇴 원치 않아”


아르헨티나 리오넬 메시가 27일 D조 조별리그 최종전 나이지리아전에서 선제골을 터뜨린 뒤 포효하고 있다. 메시의 이번 대회 첫 골이다. [AP=연합뉴스]

27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

아르헨티나 주장 리오넬 메시(31)는 90분 내내 몸을 던지면서 줄기차게 그라운드를 누볐다. 지면 끝장인 나이지리아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D조 조별리그 최종전. 그는 이번 대회 첫 골을 터트리며 아르헨티나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나이지리아와의 경기에서 비기거나 질 경우 탈락하는 상황에서 메시는 비장한 각오로 그라운드에 나섰다. 때론 거친 수비에도 가담했고, 경기 막판엔 승리를 지키기 위해 시간을 끌기 위한 플레이도 마다치 않았다. 메시의 투혼을 앞세운 아르헨티나는 이날 힘겹게 승리를 거두고 D조 2위(1승1무1패·승점 4)로 나이지리아(1승2패·승점 3)를 제치고 16강에 올랐다. 영국 BBC는 “메시가 마침내 제자리로 돌아왔다”고 전했고, 스페인 마르카는 “아르헨티나가 드라마를 썼다. 메시는 이 드라마에 마음을 담았다”고 밝혔다.


아르헨티나 메시가 27일(한국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D조 조별리그 3차전 나이지리아의 경기에서 러시아 월드컵 통산 100호이자 이번 대회 자신의 첫골을 터트렸다. 이날 경기 최우수 선수(맨 오브 더 매치)로 선정돼 감사 인사를 전하는 메시. [EPA]

이날 경기 전까지 메시는 아르헨티나 축구 팬들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앞선 두 경기에서 세계 정상급 선수답지 않은 무기력한 경기를 펼쳤기 때문이다. 18일 1차전 아이슬란드와의 경기에선 페널티킥을 실축하는 등 11개 슈팅을 날리고도 한 골도 넣지 못했다. 22일 크로아티아와의 2차전에선 유효슈팅 한 개 없이 또 무득점에 그쳤다. 그러면서 아르헨티나는 1무1패로 탈락의 위기에 몰렸다. 팀 주장이기도 한 메시를 향해 아르헨티나 팬들은 불만을 표시했다. ‘라이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포르투갈)가 4골을 터뜨리며 승승장구하는데 메시는 침묵을 지키자 팬들은 격앙된 반응을 나타냈다. 비난이 거세지자 메시의 어머니 셀리아 쿠시티니는 직접 방송에 출연해 “메시가 고통을 견디지 못하고 울고 있다. 그의 목표는 우승 트로피를 들고 집으로 돌아오는 것”이라면서 비난을 자제해 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메시는 지난 25일 영국 미러와 인터뷰를 통해 “월드컵 우승 트로피 없이 현역에서 은퇴하고 싶지는 않다”면서 은퇴설을 일축했다. 24일 생일을 맞았지만, 그는 담담하게 최종 3차전을 준비했다.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손 가락 욕 세리머니’로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마라도나가 나이지리아전 후반 41분 아르헨티나 마르 코스 로호가 결승골을 터뜨리자 양손 손가락을 치켜들며 환호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메시는 이날 전반 14분 첫 번째로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에베르 바네가(30·세비야)가 하프라인에서 길게 찔러준 공을 왼쪽 허벅지와 왼발로 터치한 뒤 페널티 지역 오른쪽으로 8걸음을 달린 뒤, 오른발로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다. 공은 그대로 나이지리아 골문 왼쪽 구석을 갈랐다. 나이지리아가 후반 6분 빅터 모제스의 페널티킥 골로 동점을 만들었지만, 후반 41분 마르코스 로호가 결승골을 터뜨리면서 아르헨티나는 기사회생했다.

아르헨티나 주장 메시는 후반 시작 전 동료 선수들을 직접 불러 모은 뒤 분위기를 다잡았다. 투혼을 일깨우는 그의 짧은 연설에 동료들은 경청했다. 일부 팬이 ‘메시가 팀 토크에 나선 건 처음 본다’고 할 만큼 평소 개인플레이를 한다는 지적을 받았지만 이날은 달랐다. 호르헤 삼파올리 아르헨티나 감독은 “메시는 인간적이다. 그는 대표팀을 위해 울고, 웃고, 고통을 감내하는 인물”이라면서 “어떤 이는 메시가 대표팀에서 뛰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나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2016년 코파아메리카컵에서 우승을 놓친 뒤 대표팀 은퇴 의사를 밝혔다가 번복했던 메시는 러시아 월드컵 남미 예선에 이어 본선에서도 팀을 탈락 위기에서 구해냈다. 메시는 “우리는 무척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다. 위기가 있었지만, 우리 모두를 구원하는 승리를 거뒀다”고 말했다.


조별리그 최종 결과

그러나 아르헨티나의 앞길은 험난하다. 16강에선 C조 1위 프랑스와 만난다. 이 고비를 넘으면 8강에서 우루과이-포르투갈 승자와 대결한다. 경우에 따라선 메시와 호날두가 월드컵 8강에서 맞붙는 ‘세기의 맞대결’도 가능하다. 메시는 “(16강전에서 맞붙는) 프랑스의 모든 경기를 봤다. 힘든 경기가 될 것”이라면서도 “오늘 승리가 월드컵의 새로운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관련기사 러시아 월드컵 세계 한국 축구-20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