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4°

2018.09.24(MON)

Follow Us

당신은 몰랐을 손흥민·기성용의 4가지 장면

채혜선
채혜선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28 07:14


손흥민 인터뷰할 때 뒤에서 눈물 흘리는 기성용. [사진 KBS 방송 캡처]

손흥민(토트넘)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 독일전에서 멕시코전에서 입은 부상으로 이탈한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을 대신해 완장을 차고 그라운드를 누볐다. 한국은 이날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이자 디펜딩 챔피언인 독일을 2-0으로 꺾었다. '주장' 기성용과 '임시 주장' 손흥민의 경기 후 모습은 어땠을까. '울보' 손흥민 뒤에서 눈물을 '몰래' 흘리는 기성용이 있었다.

#1. 손흥민이 득점 후 가장 먼저 달려간 사람은 기성용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손흥민이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 경기에서 한국 손흥민이 추가골을 성공시킨 뒤 기성용에게 안겨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6분 만에 쐐기 골을 넣었다. 그가 골을 넣은 후 가장 먼저 달려간 사람은 바로 기성용. 손흥민은 기성용에게 달려가 그에게 와락 안겼다.

#2. 손흥민이 다칠까 봐 보호하는 기성용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손흥민이 골을 넣자 동료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기성용이 팔로 손흥민을 보호하고 있다. [사진 스브스뉴스 영상 캡처]

선수들이 두 사람 주위로 달려와 기쁨을 나누자 기성용은 손흥민이 깔려 다치지 않게 위에서 팔로 버티며 손흥민을 보호했다.

#3. 손흥민을 안아주며 달래던 기성용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2-0 대한민국의 승리로 경기가 끝나자, 기성용과 신태용 감독이 울먹이는 손흥민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 SBS 방송 캡처]

손흥민은 경기가 끝난 후에도 한동안 그라운드를 떠나지 못한 채 동료들을 끌어안고 눈시울을 붉혔다. 기성용 품에서도 눈물을 흘렸다. 기성용은 경기 후 우는 손흥민을 달랬다.

#4. 손흥민 눈물의 인터뷰 중 포착된 기성용

손흥민 뒤에서 기성용이 눈물을 닦고 있다. [사진 KBS 방송 캡처]


손흥민 뒤에서 기성용이 눈물을 닦고 있다. [사진 KBS 방송 캡처]

손흥민은 눈이 촉촉이 젖은 채 진행한 경기 후 가진 스탠딩 인터뷰에서는 "월드컵 마지막 경기를 멋지게 마무리할 수 있었다. 선수들·코치·스태프들·팬분들 감사하다"고 말했다. 손흥민이 인터뷰를 진행하는 당시 카메라 뒤로 눈물을 훔치는 기성용이 포착됐다. 기성용은 손으로 눈물을 닦아내며 손흥민 뒤에서 울었다.

이날 한국은 독일에 2대0 승리를 거두었지만 스웨덴·멕시코에 이어 조3위를 기록해 16강 진출에는 아쉽게 실패했다. 그러나 독일전 승리로 한국 대표팀은 FIFA 랭킹 1위 팀과 맞대결에서 2승을 거둔 유일한 아시아 팀이 됐다. 한국이 FIFA 랭킹 1위 팀에 승리한 건 1999년 3월 국내에서 열린 브라질과 친선경기에서 승리한 이후 19년 만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신태용호, 전차군단 독일 2-0 격파-21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