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

2018.09.21(FRI)

Follow Us

멜라니아, 또 국경시설 방문…이번엔 메시지 없는 의상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6/28 13:09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28일(현지시간) 미 애리조나 주의 멕시코 접경지역을 방문해 국경 보안 임무를 맡은 세관국경보호국(CBP) 소속 법집행 관리들을 만났다고 미 언론이 이날 보도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애리조나 주 투손의 데이비스-몬선 공군기지 인근에서 관리들을 만난 자리에서 중미 국가에서 미국 남부 국경을 넘어온 아동과 가족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그는 둘러앉은 관리들에게 단신으로 국경을 넘어오는 아이들의 수가 얼마나 되는지와 그들의 연령대를 물어본 뒤 아이들이 애리조나의 이민자 시설에 수용되기 전까지 어떻게 보살핌을 받는지를 챙겼다.

멜라니아 여사는 이어 세관국경보호국과 이민세관단속국(ICE) 직원들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는 "얼마나 어렵고 위험한 일인지 알고 있다. 여러분들의 임무에 감사드린다"면서 "내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돕고자 여기에 왔다"고 말했다.

멜라니아 여사의 국경지역 방문은 지난 21일 텍사스 주 맥앨런에 있는 아동 수용시설 '업브링 뉴호프 칠드런센터'를 찾은 데 이어 약 일주일 만이다.

멜라니아는 당시 방문길에 '나는 정말 상관 안 해, 너는?'(I REALLY DON'T CARE, DO U?)이라고 적힌 재킷을 입어 한동안 논란에 휩싸였다.

멜라니아 여사 대변인은 "의미 자체가 없는 것"이라고 해명했으나 미 언론에서는 '격리 아동 문제에 상관 안 한다'는 의미인지, '남편, 즉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상관 안 한다'는 의미인지 여러 가지로 풀이될 수 있다는 해석을 내놓았다.

멜라니아 여사는 이번에는 아무 메시지도 쓰여 있지 않은 검은색 상의와 흰색 바지를 입은 모습이 포착됐다.

앞서 멜라니아 여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 이민자 부모-아동 격리정책을 철회토록 하는 데 상당한 영향을 끼쳤다고 미 언론들이 평가한 바 있다.

들끓던 비판여론에 아랑곳없이 이민 문제에 초강경 태도를 보여왔던 트럼프 대통령이 입장을 바꾼 데는 슬로베니아(옛 유고슬라비아) 이민자 출신인 부인 멜라니아 여사의 막후 압박이 상당히 영향을 미쳤다는 말이 나온다. oakchu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관련기사 ICE 이민단속국 폐지 법안-불법 부모 아동 격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