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2°

2018.09.22(SAT)

Follow Us

"이게 사무라이 정신인가"...일본 공돌리기 비판 속출

박린
박린 기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28 15:28


일본축구대표팀 마키노가 29일 폴란드와 러시아 월드컵 경기에서 옐로 카드를 받고 있다.[AP=연합뉴스]


"러시아 월드컵에서 가장 황당한 경기다', "이게 일본축구 사무라이 정신인가".

일본축구대표팀의 공돌리기를 두고 전세계적으로 비판이 속출했다.

일본은 29일 볼고그라드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최종 3차전에서 폴란드에 0-1로 지고도 16강에 진출했다. 같은 시각 같은조 콜롬비아가 세네갈을 1-0으로 꺾으면서, 일본은 콜롬비아에 이어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일본은 세네갈과 1승1무1패, 승점 4점, 득실차 0, 득점 4골 모두 동률이었지만, 페어플레이 점수에 앞섰다. 일본은 조별리그에서 옐로카드 4장, 세네갈은 6장을 받았다.


러시아 월드컵 16강에 진출한 일본축구대표팀 [AP=연합뉴스]

일본이 이날 후반에 0-1로 지고 있는데도 공격 의지없이 공만 돌렸다. 일본 하세베 마코토는 교체투입돼 선수들에게 경고를 조심하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경기 후 일본 니시노 감독은 "본의는 아니지만 다음 단계로 가기 위한 전략이었다"고 해명했다. 하세베 역시 "답답한 경기를 했지만 승부의 세계는 이렇다"고 말했다.

'16강 진출을 위한 어쩔수 없는 선택'이라는 평가도 있지만, 일본의 공돌리기를 두고 전세계적으로 비판이 쏟아졌다. 레드카드, 옐로카드로 순위를 정하는 페어플레이 점수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영국 BBC 해설위원인 마이클 오닐 북아일랜드 감독은 "일본이 수준 낮은 경기를 했다"면서 "페어플레이 점수는 정말 수준낮은 생각이다. 축구에서 가장 중요한건 골이다. 국제축구연맹은 부끄러워해야한다"고 지적했다.

BBC 패널들은 "이번 월드컵에서 가장 황당한 경기"라고 비판했다. 안정환 MBC 해설위원 역시 "이 경기 해설을 위해 준비한 시간이 아깝다"고 쓴소리를 했다.

일본축구팬. [AP=연합뉴스]


일본은 이번대회 1차전에서 콜롬비아를 꺾고, 2차전에서 세네갈과 비겼다. 일본축구 애칭은 '사무라이 블루'인데, 일본 봉건시대 무사처럼 도전적인 축구를 펼치면서 박수를 받았다 .하지만 폴란드전 한경기로 전세계적인 비판을 받고 있다.

한 축구팬은 "이게 일본축구의 사무라이 정신인가. 벨기에가 16강에서 정의구현을 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일본은 16강에서 G조 1위 벨기에와 격돌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관련기사 신태용호, 전차군단 독일 2-0 격파-21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