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5.8°

2018.09.24(MON)

Follow Us

이민정책 반대 시위 미국 ‘흔들다’…트럼프 ‘반이민’ 규탄 전국 시위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01 15:51

“격리된 가족 즉시 합치게 하라”
750여 도시에서 동시다발 집회
한인들도 귀넷 청사 시위 동참

지난 달 30일 조지아주 애슨스 다운타운에서 밀입국 가족 격리수용 반대 집회가 열리고 있다. AP

지난 달 30일 조지아주 애슨스 다운타운에서 밀입국 가족 격리수용 반대 집회가 열리고 있다. 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정책을 규탄하는 대규모 시위가 애틀랜타를 비롯한 미 전역에서 열렸다.

지난달 30일 애틀랜타와 뉴욕, 워싱턴DC, 시카고 등 750여 도시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열린 이날 시위에서 시위대들은 “가족은 함께 있어야 한다”며 “격리된 밀입국 가족을 즉시 합치게 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4000여명의 시민들은 애틀랜타 다운타운의 피치트리 스트릿 선상 애틀랜타 시 구치소에서부터 리차드 러셀 연방빌딩까지 0.5마일을 행진하며 트럼프 행정부의 이른바 ‘무관용 정책’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시위 참가자들은 “밀입국자와 미성년 자녀를 격리 수용하는 정책이 폐지됐지만 그 후속 조치가 미비해 부모와 떨어져 있는 아이들이 여전히 많다”며 “분리돼 있는 가족을 다시 합칠 수 있도록 즉각적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고 외쳤다. 일부 시위대들은 “트럼프와 세션스 당신도 이민자들의 후손 아닌가”라며 비판했다. 민권 운동의 상징 존 루이스 연방하원의원은 이날 시위대 앞에서 “무관용 정책에 대해 반대한다는 우리의 목소리를 그들에게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시위는 로렌스빌에 있는 귀넷 카운티 정부 청사와 조지아대(UGA)가 위치한 에슨스에서도 진행됐다. 로렌스빌 귀넷 정부 청사에는 수십여명의 한인들도 참석해 트럼프 행정부의 무관용 정책을 비판하는목소리를 높였다. 시위에는 조지아 7지구 연방하원 민주당 후보로 나선 데이빗 김 후보와 친한파 페드로 마린 주하원의원 등도 동참했다.

또 애슨스 이민자 인권 협회, U-리드 애슨스, 애슨스 4 에브리원 등 수백여명의 인권단체 관계자들도 애슨스 다운타운의 UGA 아치에 집결, “어떠한 인간도 ‘불법’이 될 수 없다”(No Human Is Illegal)고 쓰인 커다란 현수막을 들고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자 추방 정책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워싱턴DC에서는 백악관 인근에서 민주당 정치인들도 참여한 시위와 집회가 열렸다. 매사추세츠주의 엘리자베스 워렌·에드 마키 연방 상원의원과 존 케네디 3세(매사추세츠), 프라밀라 자야팔(워싱턴) 연방 하원의원 등은 시위 현장을 방문해 이민세관단속국(ICE)의 폐지를 주장하는 연설을 했다.

유명 가수 알리샤 키스와 할리우드 여배우 아메리카 페레라 등의 연예인들도 집회에 참가해 목소리를 높였다. 배우 수잔 서랜든은 반대 시위를 벌이다 경찰에 체포되기도 했다. 이날 댈러스 이민세관단속국 사무소 밖에서는 5명이 도로를 막았다는 이유로 체포됐고,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에서는 최소 1명이 체포됐다. 메인주 포틀랜드에서는 시위대가 대규모로 늘어나면서 주요 거리가 폐쇄됐고, 미니애폴리스에서는 시위대 수천 명이 경전철 선로에 들어가면서 일시적으로 운행이 중단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시위대로 가득찬 워싱턴DC를 떠나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에 소유한 골프클럽에 머물렀다. 하지만 이 골프장 인근에서도 수백 명이 참여한 집회가 열렸다고 더힐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시위가 벌어지는 가운데 뉴저지에서 올린 트위터에서 이민세관단속국 요원들에게 “걱정하거나 낙심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지난달 초 밀입국자를 전원 기소하는 ‘무관용 정책’이 적용되기 시작하면서 남부 국경에서 밀입국 부모와 격리된 아동은 모두 2300여 명에 달했다. 또 무관용 정책 중 격리 수용 규정이 폐지된 이후에도 현재까지 약 2천 명의 아동이 여전히 부모를 찾지 못하고 있다고 NBC 방송은 보도했다.

관련기사 ICE 이민단속국 폐지 법안-불법 부모 아동 격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