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4.02(Thu)

시카고 공립학교 4곳 중 한 곳 불결

노재원
노재원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03 16:40

시카고 선타임스 웹사이트 캡처

시카고 선타임스 웹사이트 캡처

미국에서 3번째로 큰 교육구인 시카고 교육청(CPS) 소속 공립학교들의 청결도가 여전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4곳 중 한 곳은 청결도 기준을 넘지 못한, 불결한 상태였다.

3일 시카고 선타임스가 CPS 자료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난 4월 말부터 6월까지 CPS 및 청소 용역 업체들이 공동으로 실시한 학교별 청결도 조사 결과, 대상 학교 408개 중 306개만 기준을 통과했다. 4곳 중 한 곳은 학생들이 건강한 교내 생활을 하기에 적합하지 않은 셈이다.

CPS는 지난 연말 사우스 사이드 초등학교에서 설치류 흔적이 발견된 후 학군 내 각 학교들의 해충 관리, 조경, 청소 상태 등 종합적인 청결도를 조사했다. 당시 조사 대상 125개 학교 가운데 기준을 통과한 학교는 34개교에 불과했다.

CPS는 학군 내 학교들의 청결도 향상을 위해 여름 방학 중 200명 이상, 학기 중 최소 100명 이상의 관리 직원을 고용하기로 했다.

에밀리 볼튼 CPS 대변인은 “교내 시설 관리를 종합적으로 하는 학교가 각각의 업무를 분산시킨 학교들보다 청결도 기준을 통과하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며 앞으로 각 학교에 종합 관리 시스템을 도입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시카고 일리노이주 인근 지역 뉴스 종합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