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20.01.19(Sun)

[독자 마당] 역사를 바로 세워야

윤천모 / 풀러턴
윤천모 / 풀러턴 

[LA중앙일보] 발행 2018/07/05 미주판 20면 기사입력 2018/07/04 14:35

'역사는 승자의 기록'이란 역사기록 시점에 모든 사료가 공평무사하게 기술되기보다 권력자의 자기 정당화를 위해 과거를 부정하고 자신을 선으로 과대 포장하려는 속성을 의미한다. 근래 한국의 정치 양상이나 사회상을 보면 이 말이 딱 들어맞음을 실감한다.

한국의 현대사는 집권자의 이념, 정치적 이해에 따라 고쳐 써져 그 진실된 면모를 분별키 어렵다. 이로 인해 전체를 아우르는 소속감, 연대감이 약화되고 분열, 대립이 증폭됨이 문제다. 더욱이 미래의 국운을 짊어질 청소년들에게 수시로 바뀌는 역사 교과서를 가르친다면 자신의 뿌리를 어디서 찾고, 기성 세대의 언행을 어떻게 믿고 받아들이겠는가?

한 공동체가 정체되지 않고 발전하려면 기존의 바탕 위에 새로 창출된 성과가 덧입혀져 일관된 방향으로 지속돼야 한다. 그런데 이전 것이 무시되고 새로이 차별된 색깔을 입혀가자니 그 손실과 비효율로 사회는 불안정하고 국력은 낭비될 수밖에 없다.

지난 정권의 과오를 밝혀 법 정의를 세우고 반면교사로 삼고자 함은 더 공정하고 깨끗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국가의 정당한 통치 행위다.

그러나 과거 정권들의 행적을 보면 이전 것의 공은 폄하되고 허물을 들춰내면서도, 그들 또한 과오를 범하니 이런 행태가 한없이 되풀이되는 것이다. 두 전직 대통령을 감옥에 가둬놓은 국가적 불행을 안은 채, 어찌 남남갈등을 풀고 오랜 세월 이질화된 남북의 깊은 골을 메워 화해와 통일의 길을 열어 갈 수 있을지.

정치인이나 공직자는 엄격한 도덕성과 법에 의한 공정한 판단으로 계도하고 집행해야 할 사명이 있다. 그런데 현정권 고위 공직자 중 과거 비리에 연루되었던 인사들이 집무 중이고, 지난번 지방선거 당선자들 중 무려 38%가 전과자라니 당사자는 물론이고 이들을 뽑은 국민의 의식을 이해하기 어렵다. 역사 왜곡이나 정책의 불연속성, 비리 공직자들로 인한 비효율적 손실로 건전한 균형적 발전이 저해되는 악순환이 끊기지 않는 한, 한국의 선진 공정사회 건설은 백년하청이다.

관련기사 독자마당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