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8.6°

2018.09.20(THU)

Follow Us

교도 '北, 日에 제재 완화 요구…태도 탐색하는 듯'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05 10:11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북한 측이 일본과 납치문제를 둘러싼 물밑 협의에서 일본의 독자적 경제 제재를 완화하지 않는 한 일본의 요구에 응할 수 없다는 생각을 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교도통신이 5일 전했다.

통신은 복수의 북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한 기사에서 "북한이 제재 완화를 납치피해자의 조사 재개 조건으로 내세웠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일본 정부가 진의를 신중히 분석하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 측은 지난 4월 남북 정상회담 후 일본 측에 실무급에서 납치피해자의 재조사를 명기한 2014년 스톡홀름합의에 대해 "파기되지 않았다"고 전달했다.

통신은 "이후 합의에 근거해 (북한이) 설치한 특별조사위원회를 해체한 것은 일본이 추가 제재를 부과했기 때문이라며 제재 해제 요구를 강화해 왔다"고 전했다.

일본 측은 북한이 구체적 행동을 취하지 않는 한 제재가 계속될 것임을 설명했으며 핵·미사일 문제와 납치문제가 해결되면 북일 평양선언에 근거해 국교를 정상화하고 경제 협력을 할 것이라는 자세를 분명히 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은 "일본 측은 포괄적 문제 해결을 전제로 하고 있어 협의가 평행선을 달리는 것 같다"고 관측했다.

통신은 북한이 2016년 2월 핵실험에 따른 추가 제재 이후 특별조사위원회 해체를 밝혔다는 점에서 당시 추가 제재의 해제가 재조사 재개의 실마리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일본에서 제기된다고 소개했다.

또한, "북한은 '납치문제는 이미 해결된 사안'이라는 입장을 바꾸지 않고 있지만, 비핵화와 관련한 북미 협의가 진전되면 일본과의 본격적 협상이 필요하다고 판단, 일본의 태도를 탐색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분석했다.

jsk@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선

관련기사 아베 북일 회담…문서조작 스캔들 확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