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4°

2018.07.22(SUN)

Follow Us

안희정 오늘 2번째 공판…김지은 비공개 피해자 증인신문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7/05 13:31

법원, 김지은 원하면 차폐막 설치해 안희정 시선 차단 방침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성폭력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두 번째 공판기일이 6일 진행된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강제추행,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등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의 제2회 공판기일을 심리한다.

이날 재판에서는 고소인인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 씨가 피해자 증인신문을 통해 처음으로 재판 절차에 공식적으로 참여한다.

김 씨는 지난달 열린 두 차례의 공판준비기일에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공판준비기일에서는 본격적인 공판에 앞서 양측의 기본적 주장과 증거 등을 점검한다.

지난 2일 첫 공판기일에는 안 전 지사가 피고인 신분으로 출석했고, 김 씨는 방청석에서 재판을 지켜봤다.

김 씨는 법원의 지원을 받아 '신뢰관계인 동석' 제도를 활용, 지인들과 함께 방청하며 노트에 재판 내용을 직접 필기했다.

이날 김 씨는 피해자 증인신문을 위해 증언대에 오른다. 재판부는 성과 관련된 경험을 가감 없이 얘기해야 하는 성범죄 피해자 증언 특성상 김 씨의 사생활 보호를 위해 이번 공판을 비공개했다.

김 씨가 정면의 재판부를 바라보고 서면 그 오른쪽에는 안 전 지사와 그의 변호인들이 앉을 예정이다.

재판부는 김 씨가 원하면 차폐막 등을 설치해 김 씨가 안 전 지사 측의 시선을 직접 받지 않도록 배려할 방침이다.

안 전 지사는 지난해 7월 29일부터 올해 2월 25일까지 김 씨를 상대로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4회, 강제추행 5회,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1회 등을 저지른 혐의로 수사를 받았고, 4월 11일 불구속 기소됐다.

jk@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헌

관련기사 비서 성폭행 의혹 안희정 불구속 재판-5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