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20.02.27(Thu)

머스크, 태국 동굴소년 구조팀 보내…동굴 내 물 빼는 작업 지원

[LA중앙일보] 발행 2018/07/07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7/06 20:41

에어튜브 구조 방법도 제안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사진)가 태국 치앙라이주 탐루엉 동굴에 갇힌 소년들을 구조하기 위해 에어튜브를 사용해볼 것을 제안했다.

CNN방송은 6일 머스크가 자신이 창립한 민간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와 터널 굴착업체 보어링컴퍼니의 기술을 활용해 동굴 내 물을 빼는 작업과 구조 통로를 확보하는 작업을 지원하기로 했으며 트위터를 통해 여러가지 구조 방안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머스크는 트위터에 "직경 1 정도 되는 나일론 소재 튜브를 동굴 입구에서부터 밀어넣은 뒤 공기를 주입해 부풀리면 에어튜브 형태가 된다"면서 "아이들이 뛰어노는 바운싱 캐슬을 생각하면 된다. 물 밑으로 에어튜브를 통과시키고 이를 통해 아이들을 구출하는 방법"이라고 소개했다. 탐루엉 동굴 입구에서 소년들이 있는 곳 사이에는 폭이 70㎝밖에 되지 않는 좁은 구간도 있는데 머스크는 이에 대해서도 "에어튜브는 폭이 좁으면 자동으로 그 폭에 맞춰 줄어든다"면서 "이건 한 번 시도해볼만한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그러나 현장에 직접 가보지 않고는 상황의 복잡성을 이해할 수 없다면서 구조 지원팀이 현장에 도착하면 좀 더 구체적인 상황을 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머스크의 보어링컴퍼니는 LA와 시카고, 뉴욕 등지의 도심 교통혼잡 구간에 시속 200㎞로 달릴 수 있는 열차를 운행시키는 초고속 터널을 굴착하는 프로젝트를 벌이고 있다.

관련기사 태국 동굴소년·코치 13명, 17일만에 생환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